문 대통령 “김정은 답방 꼭 이뤄질 것… 언제든 만날 용의있다”

조현지 / 기사승인 : 2021-01-18 12:32:16
- + 인쇄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사진=청와대

[쿠키뉴스] 조현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답방 가능성을 열어뒀다.

문 대통령은 18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의 답방은 남북 합의사항으로 꼭 이뤄지리라 생각한다”며 “다만 먼저 이뤄져야한다고 고집할 필요는 없다”고 밝혔다.

이어 “언제 어디서든 만날 용의가 있고, 남북 정상 간의 만남이 지속돼 신뢰가 쌓이다 보면 김 위원장의 답방도 이뤄지게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에 대해서도 “의지는 분명히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요구하는 것은 미국으로부터의 체제의 안전을 보장받고 미국과의 관계가 정상화 돼야 한다는 것”이라며 “대원칙에 대해선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이미 합의가 됐다”고 했다.

다만 “문제는 합의된 원칙을 이행할 구체적·단계적 방안에 대해 합의를 이루지 못해 하노이 회담이 불발로 그친 것”이라고 짚었다.

그러면서 “‘탑-다운’(top-down)이 아닌 ‘보텀-업’(bottom-up) 방식을 선호하는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와 북한이 속도감 있게 긴밀히 대화하면 충분히 해법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며 “그 속에서 한국의 역할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hyeonzi@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