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욱, ‘尹 찍어내기’ 일부 공감… “공수처도 탄압 있다면 반론 제기해야”

조현지 / 기사승인 : 2021-01-19 17:56:42
- + 인쇄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 후보자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조현지 기자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 후보자가 이른바 ‘윤석열 검찰총장 찍어내기’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은 19일 국회에서 열린 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청와대와 민주당,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 총장을 극찬하다가 찍어내기에 혈안이 돼있다. 이유가 뭐라고 생각하는가”라고 물었다.

이에 김 후보자는 “살아있는 권력에 대해 수사를 하기 때문에 이런 사태가 벌어졌다고 보시는 국민도 많은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찍어내기가) 사실관계와 맞다는 전제를 한다면 공수처에서도 그런 일이 발생할 수 있다”며 “법 위에 있는 권력을 수사하는 문제이기 때문에 (공수처에 대한) 여러 탄압이 있다면 그 부분에 대해서는 반론을 제기하는게 맞다”고 소신 발언을 했다. 

다만 윤 총장에 대해선 “100% 동의는 못한다”며 “제가 그 분(윤석열 총장)과 생각도 다르고 접근방식도 다르다”고 덧붙였다.

월성원전 1호기 경제성 조작 의혹, 울산시장 선거 청와대 개입 의혹 등 야권이 ‘산권력의 수사’라고 주장하는 사건에 대한 입장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김 후보자는 ‘윤 총장이 관련 사건에 대해 검찰을 잘못 지휘하고 있느냐’고 묻는 김 의원의 질문에 “판단할 수 있는 자료가 충분하지 않아 정확하게 말씀드릴 수 없다”며 “법조인으로서 수사기록, 재판기록을 보지 않는 한 제 견해를 밝히기 어렵다. 단정적으로 말씀드릴 수 없다”고 답변을 회피했다.

hyeonzi@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