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천·남강댐 하류 수해원인 조사협의회 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강종효 / 기사승인 : 2021-01-22 14:01:33
+ 인쇄

[합천=쿠키뉴스] 강종효 기자 = 지난해 여름 집중호우 시 합천댐·남강댐 과다 방류로 피해를 본 지방자치단체가 수해 원인 규명을 위한 조사에 착수했다.
 
경남 합천군, 진주시, 사천시 시·군 주민대표, 정부·지자체추천 외부전문가, 지자체 관계자는 22일 합천군의회 간담회장에서 '합천·남강댐 하류 수해원인 조사협의회 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는 수해원인 조사를 위한 자료구축 및 분석방법 등 대한 용역사의 설명과 함께 용역 착수 보고내용에 대한 검토 및 향후 방향제시를 위해 마련됐다.

문준희 합천군수는 "용역기간 동안 조사협의회의 충분한 의견 개진과 철저한 조사로 수해를 입은 농가들이 웃음을 되찾을 수 있도록 피해 원인이 하루 빨리 밝혀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용역은 착수일로부터 6개월 동안 진행되며, 지난해 8월 황강, 남강, 금강, 섬진강 등에서 발생한 홍수피해 원인 조사 및 규명을 위해 댐·하천별 홍수피해 현황, 홍수 수문 개폐 상황, 피해원인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근본적인 개선방안을 담을 에정이다.

k123@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