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성무 창원시장, 경제·환경 분야 현안 들고 서울행

강종효 / 기사승인 : 2021-01-27 22:11:57
+ 인쇄

[창원=쿠키뉴스] 강종효 기자 = 허성무 창원시장은 '플러스 성장의 원년'이라는 시정 목표 달성을 위해 27일 국회를 방문해 연초부터 소통 행보를 이어갔다.

허 시장은 이날 환경노동위원회(이하 환노위) 소속 이수진 의원과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이하 산자위) 소속 김성환 의원, 정태호 의원, 이성만 의원과 각각 면담을 갖고 소관 위원회별 시정 주요 현안을 건의했다.

허 시장은 의원들과의 면담 자리에서 △비점오염원 관리지역 지정 △댐용수공급규정 개정 △진해구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연장 △2021년 산업단지 대개조 공모사업 선정 등 4건에 대한 정책적 지원과 협조를 요청했다. 


허 시장은 환노위 소속 이수진 의원과 가진 면담 자리에서 창원권역(마산만, 낙동강) 비점오염원 관리지역 지정을 위한 정책적 지원을 건의했다. 

시에 따르면 인구 100만 명 이상인 도시는 물환경보전법에 의거 비점오염원 관리가 필요한 지역을 관리지역으로 지정할 수 있다. 또한 광주, 수원, 김해 등 15개 권역이 이미 관리지역으로 지정돼 있다.

허 시장은 창원시는 인구 100만 이상 대도시로서 인구, 농지, 산단 비율이 높고, 비점오염원 배출부하량도 계속해서 증가하는 추세라고 전하며, 마산만 수질개선을 위해 비점오염원 관리지역으로 당연히 지정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시에서 역점 추진 중인 ‘해맑은 마산만 만들기 프로젝트’에 대한 소개도 덧붙이며 창원권역(마산만, 낙동강)이 비점오염원 관리지역으로 지정될 수 있도록 지원을 당부했다. 

다음으로 '댐용수공급규정' 개정과 수질환경기준에 따른 댐용수요금 차등 납부제 도입에 대해 언급했다.
 
창원시는 해마다 약 90억원의 댐용수 대금을 원수비 명목으로 한국수자원공사에 납부하고 있다. 

하지만 시 정수장의 취수 지역인 낙동강 ‘칠서 지점’에는 해마다 조류경보가 발령되어 정수처리비용 과다하게 발생하고 있는 실정이다. 

조류경보발령일과 수질환경기준의 등급에 맞게 댐용수요금을 차등납부 할 수 있는 근거가 마련돼야 한다는 것이 시의 입장이다. 

허 시장은 낙동강 수질 악화는 시민들의 생존 문제와도 직결되는 중요한 사안이기에 국비 확보를 통해 양질의 수돗물을 저렴하게 공급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관련법 개정을 위한 각별한 지원과 협조를 호소했다.

허 시장은 곧바로 산자위 소속 김성환 의원, 정태호 의원, 이성만 의원과 릴레이 면담을 가지며 현안 해결을 위한 강행군을 이어갔다.

진해구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이 연장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했다. 

진해구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은 2018년 5월에 최초로 지정돼 이듬해 2년 연장된 후 올해 5월이면 지정 기간이 만료될 예정이다. 


시에 따르면 진해구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으로 지정 된 후 2년 동안 총 13개 기업을 유치했으며, 이는 총 5483억원의 투자 효과와 1664명의 고용 창출 효과를 가져왔다.

허 시장은 대한민국 제조업 발전 동력으로 조선업이 진해구 지역의 주력산업으로 역할을 다하기 위해 지속적인 투자지원책이 절실하다고 전하며, 진해구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연장과 이로 인한 창원시 지역 경제가 반등을 위해 적극적인 지원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산업단지 대개조 공모사업 선정을 위한 각별한 관심을 요청했다. 
허 시장은 창원국가산단이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협력 생산체계를 갖춘 세계적인 산업집적지로서 재료연구원, 한국전기연구원 등 전문연구기관이 밀집돼 있어 우수한 혁신자원을 보유하고 있음을 강조했다. 

또 국가 주력 산단의 성장 한계 극복과 일자리 문제 해결 기반 마련하기 위해 산업단지 대개조 공모사업에 반드시 선정돼야 한다며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올해는 민선7기 출범 이후 꾸준히 축적해온 경험과 결실을 바탕으로 인구 반등과 경제 V-턴이라는 어느 해보다 구체적이고 혁신적인 목표를 이뤄내야 하는 중요한 한 해"라며 "시민들이 생활 속 작은 변화를 통해 더 나은 오늘을 살고 있음을 체감할 수 있도록 한발 먼저, 한발 앞서 전방위적으로 소통하는 행정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k123@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