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수 사의 파장…청와대로 번진 檢인사 갈등

임지혜 / 기사승인 : 2021-02-18 06:18:23
- + 인쇄

신현수, 사의 입장 유지 상태…文 만류
"檢 인사 조율 중 박범계안 일방 발표"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 연합뉴스

[쿠키뉴스] 임지혜 기자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이 검찰 고위급 인사를 놓고 박범계 법무부 장관과 갈등을 빚은 끝에 수차례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확인됐다. 문재인 대통령의 만류에도 물러나겠다는 뜻을 굽히지 않고 있어 또다시 '법무-검찰' 갈등 국면에 접어든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청와대 관계자는 지난 17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검찰 인사가 4명 났는데 그 과정에서 검찰과 법무부 사이의 견해가 달라 조율하는 과정에서 이견이 있었다"며 "그 과정에서 민정수석이 사의를 몇 차례 표시했다. 신 수석이 검찰과 법무부 사이에서 중재를 시도해 조율이 진행되는 중에 인사가 발표돼 버리니 사의를 표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때마다 문재인 대통령이 만류했고 그 상태가 이어지고 있다"면서 "민정수석은 단 한 차례도 회의에 빠진 적이 없었고 오늘도 아침 현안회의에 참석했다. 거취 문제는 변화가 없는 상태"라고 했다. 

지난해 12월31일 임명된 신 수석은 검찰 출신으로 법검 갈등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았지만, 임명 두 달도 되지 않아 사의를 표했다. 신 수석은 검찰 인사와 관련해 박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간 이견을 중재하고 조율하려고 했지만 그사이 박 장관이 '추미애 라인' '친(親)정부' 성형의 인사를 그대로 살리는 안을 밀어붙이면서 신 수석의 박탈감이 컸던 것으로 알려졌다. 

법무부는 박 장관의 안대로 대통령 재가를 받아 휴일이던 지난 7일 검찰 고위 간부 인사를 긴급 발표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교체를 요구한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유임되고 윤 총장 징계를 이끈 심재철 법무부 검찰국장은 요직인 서울남부지검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이 관계자는 법무부가 신 수석을 '패싱'한거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문서가 종이비행기처럼 날아다니는 것도 아니고 민정수석을 경유해서 보고되는데 패싱이라고 볼 수 없다"며 "조율 과정이 진행 중인 상태에서 (발표)됐거나 그런 일은 있다"고 말했다. 

또 대통령이 인사안을 제가한 것은 이번 인사에 대통령의 의중에 반영된 것 아니냐는 질문에 "조율되는 과정은 민정수석까지. 대통령은 결부시키지 말아달라"고 했다. 

그러나 민정수석이 조율 단계가 끝나지 않았다고 생각한 상황에서 인사안이 재가됐다는 점에서 패싱이란 비판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민정수석실 내부 갈등설에 대해서도 적극 부인했다. 일각에선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가까운 이광철 민정비서관이 상관인 신 수석을 건너뛰고 박 장관과 인사를 주도하면서 갈등을 빚었다는 의혹이 제기돼 왔다. 

이 관계자는 "기사들은 마치 이광철 비서관이 법무부 장관 편을 들고 민정수석을 패싱해 사표에 이르게 됐다고 썼다"면서 "제 명예를 걸고 사실이 아니라는 말씀을 드린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전혀 별개의 사안"이라며 "이광철 비서관은 사표를 낸 적도 없고 검찰 인사에 의견을 낸 적도 없다. 연결하지 말아 달라"고 했다. 
jihye@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