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접종 거부하면 11월 이후… 원칙 변함없어”

노상우 / 기사승인 : 2021-02-23 15:29:54
- + 인쇄

9일 오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의료진들이 코로나19 백신 접종 모의훈련을 하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쿠키뉴스] 노상우 기자 = 방역당국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제때 하지 않으면 오는 11월 가장 후순위로 접종할 것이라는 원칙에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정경실 중앙방역대책본부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예방접종관리반장은 “백신 접종 거부자의 순서는 당초 말씀드린대로 모든 우선순위접종자 그리고 일반 국민에 대한 접종이 완료된 후인 11월 이후”라며 “본인 순서가 왔을 때 제때 접종해달라”고 권고했다.

최근 한국사회여론조사연구소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순서가 와도 접종을 연기하고 상황을 지켜보겠다는 응답이 45.7%에 달했다.

이에 대해 정 예방접종관리반장은 “백신 접종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는 여론조사기관이나 여론조사대상에 따라 여러 결과가 나올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저희가 초도 물량에 대한 접종동의율을 봤을 때 90%이상의 접종동의율을 보이고 있다. 그 분들이 접종하기 시작하면서 안전하다는 확인이 됐을 때 국민의 접종에 대한 신뢰감도 높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오는 26일부터 요양병원·시설 등의 만 65세 미만 입원·입소·종사자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한다.

nswreal@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