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은행, 캄보디아 현지 은행 1200만 달러 사기(?) 피해

최재용 / 기사승인 : 2021-02-25 21:47:44
+ 인쇄

대구은행의 캄보디아 현지법인인 ‘DGB특수은행(DGB Specialized Bank)'. DGB대구은행 제공
[대구=쿠키뉴스] 최재용 기자 =DGB대구은행이 캄보디아 현지법인(DGB특수은행 :DGB Specialized Bank)의 본사 건물로 사용할 부동산 매입자금 1200만 달러를 사기 당했다. 

DGB대구은행은 "캄보디아 현지법인의 본점 사옥으로 사용할 부동산을 매입하기 위해 현지 에이전트와 1200만 달러 규모의 계약을 체결했지만 이행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여기서 문제는 부동산 매입과정에서 권리관계를 제대로 확인하지 않은 채 최소한의 안전장치도 없이 이사회의 결의를 거쳐 거액을 송금했다는 것이다.

이는 중대한 업무상 과실로 실무 담당자를 넘어 책임자와 경영진에게도 책임이 돌아갈 수도 있기 때문이다. 

캄보디아 스페셜라이즈드 뱅크는 지난해 말 사고 금액 1200만 달러를 대손충당금으로 처리했다.  

당시 실무를 맡았던 DGB특수은행 부장행은 지난해 말 귀국해 대구은행 이사회에 추진 과정과 사고 경위 등에 대해 해명하고 사실상 대기발령(관리역) 중이다. 당시 글로벌 사업을 총괄한 본부장은 지난해 말 퇴직한 상태다. 

대구은행 관계자는 "피해금액이나 대체 부지를 받기 위해 노력 중"이라면서 "정확한 사고 경위가 파악되는 대로 현지 에이전트와 실무자, 책임자 등에 대해 고소·고발 등 법적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구은행은 2018년 캄보디아 현지 대출전문은행(SB)을 인수했다. 이어 2년 뒤 상업은행(CB)으로 전환했다. DGB 현지법인은 캄보디아 수도인 프놈펜을 중심으로 9개 지점과 570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gd7@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