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램지어 논문, 아동성매매 옹호”…전 세계은행 수석의 비판

신민경 / 기사승인 : 2021-02-27 16:23:53
- + 인쇄

▲사진=연합뉴스 제공

[쿠키뉴스] 신민경 기자 =세계은행(WB)의 수석 이코노미스트를 역임한 미국 석학이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논문이 아동 성매매를 옹호한다고 강력하게 비판했다.

27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피넬로피 코우지아노 골드버그 예일대 경제학부 교수는 26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이같이 지적했다. 골드버그 교수는 2018년 11월∼2020년 3월 WB 수석 이코노미스트를 지냈다.

그는 “램지어 교수의 논문 ‘태평양 전쟁의 성 계약’을 둘러싼 논의는 역사적 기록의 정확성과 학문의 질에 집중돼 있다”며 “하지만 이보다 훨씬 더 심각한 문제가 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10살짜리 오사키에 관한 구절은 아동 성매매를 노골적으로 지지한다”고 비판했다.

램지어는 해당 논문에서 오사키란 이름의 일본인 소녀의 증언을 인용해 전시 성매매 계약이 자발적이고 합법적으로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그는 논문에서 “오사키가 10살이 됐을 때 위안부 모집책이 300엔의 선급금을 제안했다”며 “오사키는 그 일이 수반하는 것이 뭔지 알았기 때문에 모집책은 그를 속이려고 하지도 않았다”고 적었다.

램지어 교수는 이와 관련해 최근 동료인 석지영 하버드대 로스쿨 종신교수에게 자신이 사례를 사실과 다르게 인용한 점을 실토했다고 석 교수는 이날 시사주간지 뉴요커 기고문을 통해 밝혔다.

smk5031@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