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이어 ‘중수청’까지… 野 “정권 비리 은폐 위한 개혁”

최기창 / 기사승인 : 2021-02-28 12:17:03
- + 인쇄

윤희석 대변인 “수사기관 장악… 정치적 생존만 추구하는 것”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 사진=윤 대변인 페이스북

[쿠키뉴스] 최기창 기자 =최근 더불어민주당 일각에서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설치를 강력하게 주장하고 나선 가운데 이를 둘러싼 정치권의 갈등이 커지고 있다. 특히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이어 중수청을 연이어 추진하자 야당의 반발도 거세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수사기관을 장악해 정권 비리를 은폐하려 한다는 의심을 피할 수 없다”며 “중수청 입법 폭주에 단호히 맞설 것”이라고 말했다.

여권 일부에서 추진 중인 중수청이 설립되면 검찰은 수사권까지 뺏긴 채 공소 제기‧유지 기능만 남는다. 

윤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검찰 개혁 속도 조절 필요성을 언급했다는 사실을 언급했다. 그는 “여당 지도부는 당내 검찰개혁특위 결정에 따르겠다며 은근슬쩍 묻어가려 한다. 정확한 워딩 운운하며 대통령의 진의조차 멋대로 해석해 레임덕을 자초하고 있다”고 했다. 

또한 수사기관 분리가 국민들의 불편을 초래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윤 대변인은 “수사기관을 쪼개면 사건을 어디에 접수해야 할지 몰라 당장 국민이 불편하다. 수사에 참여하지 않은 검사가 재판에서 제대로 대응할 수 있을지도 의문”이라며 “새로운 수사기관이 자리 잡을 때까지 예상되는 범죄대응 공백도 문제”라고 했다.

그는 중수청 추진이 ‘검찰장악’이라고 정의했다. 윤 대변인은 “검찰장악을 검찰개혁으로 포장해 속이려고 한다”며 “국민의 이익과 행복은 도외시하고 자신들의 정치적 생존만 추구하는 부도덕한 행태를 반복하고 있다”고 말했다. 


mobydic@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