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유성구, 2021 대한민국 기초지자체 지속지수 1등

한상욱 / 기사승인 : 2021-03-01 21:40:47
+ 인쇄

- 사회책임 이행수준과 지속가능성 높아
- 인구 30만 이상 50만 미만 기초지자체 중 최고


대전 유성구청사 전경.

[대전=쿠키뉴스] 한상욱 기자 = 대전 유성구(구청장 정용래)는 ‘2021대한민국 기초지자체 지속지수 평가’에서 최고점 기초 지자체로 선정됐다고 1일 밝혔다.

넥스트데일리와 한국CSR연구소가 공동 주관한 ‘2021 대한민국 지자체 지속지수’ 평가에서 유성구는 1000점 만점에 총점 709.67점을 받아  인구수 30만 이상 50만 미만 구간 전국 기초지자체 중 1위를 차지했다.

이번평가는 통계청, 행안부 등 공신력 있는 출처에 한해 사회책임 이행 수준과 지속가능성을 기준으로 제주도를 제외한 226개 기초지자체를 대상으로 실시했다.

기초지자체 지속지수는 ‘삶의 질’(▲ 건강, 문화, 안전, 주택 등)과 ‘여건 및 책임’(▲ 인구, 복지, 재정, 온실가스 등) 2개 부문 아래 총 36개의 세부지표를 나눠 평가했다.

유성구는 36개 지표부문에서 고루 우수한 점수를 받아 구민의 삶의 질에 주목하고 다양한 요구에 책임을 지는 지방정부 본연의 기능을 충실히 이행하는 지자체임을 인정받게 됐다.

정용래 청장은 “유성구가 지속가능한 도시가 되는데 구민들의 적극적 참여와 상생으로 살기 좋은 공동체가 되었다”며, ”미래세대부터 은퇴세대까지 모든 세대의 삶의 질을 높이고 지속가능한 사회를 구현하는데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wh1@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