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효상
[쿠키포토] '지키는 일이다, 지켜보는 일이다 사랑한다는 것은'
[쿠키뉴스] 박효상 기자 = 2일 서울 광화문 교보생명빌딩 외벽에 글판 '봄편', 전봉건 시인의 시 '사랑'의 구절이 걸려 있다. 이번 글판 '지키는 일이다, 지켜보는 일이다 사랑한다는 것은' 전봉건 시인의 '사랑'의 일부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코로나19로 고단한 현실이지만 사랑의 위대함을 믿으며 봄을 희망차게 맞이하자는 의미에서 이번 글귀를 선정했다"고 밝혔다.tina@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