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서구·현대차·SK E&S와 수소산업 기반구축 업무협약 체결

이현준 / 기사승인 : 2021-03-02 18:08:40
+ 인쇄


[인천=쿠키뉴스 이현준 기자] 인천시가 수소산업 관련 기업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수소산업 선도도시로의 도약을 선언했다.

인천시는 2일 서구 원창동 SK인천석유화학 행복드림관에서 현대자동차, SK E&S, 서구청과 함께 '수소산업 기반구축을 위한 상호협력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에 따라 인천시는 바이오·부생수소 생산 클러스터 구축을 주도적으로 추진하며 수소자동차 전환과 인프라 구축 등 재정·행정 지원을 강화한다.

시는 수소차 구매자에게 국비 2250만원, 시비 1000만원 등 3250만원을 지원하며 올해 약 500대의 수소차를 추가 보급할 계획이다. 이는 작년 말 기준 인천 수소차 등록대수 488대를 뛰어넘는 규모다.

충전소도 기존 2개 외에 연내에 3개를 추가 준공하고 2025년까지 총 13개를 확보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수소차 보급과 관련 산업 육성에 주력하며 바이오·부생수소 생산 클러스터 기반구축 실증사업에 참여할 계획이다.

SK E&S는 인천시 바이오·부생수소 생산 클러스터 구축에 참여하면서 이와 연계한 액화수소 인프라 구축에 투자할 예정이다.

협약식에는 이날 SK인천석유화학에서 열린 '국가 3차 수소경제위원회' 회의에 참석한 정세균 국무총리,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도 배석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탄소중립을 실현하기 위해 수소 에너지 보급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최적의 수소 생산 기반을 바탕으로 수소산업 생태계를 구축하는 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chungsongha@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