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힙합 콘서트서 압사 사고로 8명 사망…경찰 조사

이은호 / 기사승인 : 2021-11-08 09:42:20
- + 인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NRG 파크에서 열린 아스트로월드 뮤직 페스티벌에서 래퍼 트래비스 스콧이 공연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미국 힙합 가수 트래비스 스콧의 콘서트에서 압사 사고가 발생해 최소 8명이 숨졌다. 당국은 마약 범죄 개입 가능성까지 염두에 두고 수사를 확대했다.

7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관객 중 누군가가 다른 사람들에게 마약을 주입했다는 제보를 받고 살인·마약 수사관들을 투입해 수사에 들어갔다.

경찰에 따르면 공연 당시 한 보안요원이 현장을 통제하던 중 목이 따끔거리는 느낌을 받은 뒤 의식을 잃었다가 마약류 해독제를 투여 받은 뒤 회복했다. 공연장에 있던 다른 관객들도 비슷한 상황을 겪었다. 경찰은 사고 당시 현장에서 마리화나 소지, 약물 중독, 불법 침입 혐의 등으로 25명을 체포했다.

사고는 지난 5일 텍사스주 휴스턴에서 열린 ‘아스트로 월드 뮤직 페스티벌’에서 열렸다. 5만여 명이 참석한 이 공연 도중 흥분한 관객들이 무대 쪽으로 한꺼번에 몰려들면서 8명이 사망했고 수백 명이 다쳤다. 사망자는 대부분 10대와 20대로 알려졌다.

공연 당시 관객들이 촬영해 SNS에 올린 영상을 보면 압사 사고 이후 공연장을 빠져나가려는 관객들이 뒤엉켜 현장은 대혼란을 이뤘다. 일부 관객들이 무대 위로 올라가 ‘사람이 죽었으니 공연을 멈춰야 한다’고 외쳤지만, 현장에 앰뷸런스가 들어오고 나서야 공연은 중단됐다. 앰뷸런스 위에 올라가 춤을 추는 관객들 모습도 포착됐다.

주최 측은 “공연 도중 발생한 사고에 마음이 아프다”며 “조사가 이뤄지는 동안 지역 당국에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스콧도 SNS에서 “공연에서 벌어진 일에 깊은 충격을 받았다. 공연에서 사고 당한 이들을 위해 기도한다”면서 “이 비극적인 사고를 조사하는 휴스턴 경찰 당국에 최대한 협조하겠다. 유족에게 필요한 것을 지원하고 그들을 치유할 수 있도록 휴스턴 커뮤니티와도 계속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