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중성지방 많은 중년층, 우울증과 자사충동 위험 높다

중성지방 150㎎/dl 이상, 우울증 2.2배, 자살경향성 3.7배 높아

송병기 기자입력 : 2017.04.19 16:26:59 | 수정 : 2017.04.19 16:27:03

[쿠키뉴스=송병기 기자] 우리나라 45세에서 64세 연령대의 중년층의 경우 중성지방이 많으면 우울증과 자살충동위험이 높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이와 관련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와 우울증 및 자살사고(자살경향성) 연관성이 일부 연구를 통해 알려졌지만, 여전히 논란이 되고 있다.

하지만 이번 분석에서 비정상적인 콜레스테롤 수치가 두 질환의 유병률과 의미 있는 상관관계가 있고, 정상 범위를 벗어난 콜레스테롤 수치가 많을수록 우울증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것이 확인됐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태석 교수(사진) 연구팀은 지난 2014년도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이용해 분석한 결과 이같이 확인됐다고 19일 밝혔다.

연구팀은 19세 이상 남성 2055명, 여성 2894명 등 총 4949명의 콜레스테롤 수치(총콜레스테롤, 중성지방, HDL 콜레스테롤, LDL 콜레스테롤)를 확인했다. 또 우울 관련 자료의 정확성을 높이기 위해 ‘우울증 자가보고 선별지’로 우울증과 자살사고를 확인하고 콜레스테롤 수치와 관련성을 분석했다.

분석 결과, 정상 범위를 벗어난 콜레스테롤 수치가 하나씩 늘어날수록 우울증 유병률이 45세~64세 중년은 1.43배(약 1.5배) 늘었고, 전체 여성에서도 1.34배씩 증가했다. 또한 4가지 종류의 콜레스테롤 측정치 중 비정상 범위인 콜레스테롤 수가 많을수록 우울증 빈도도 심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콜레스테롤 수치 중 중성지방과 우울증의 관련성이 상대적으로 더 유의한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팀에 따르면 중성지방의 수치가 정상보다 높은 경우, 우울증과 자살사고의 빈도가 높았다. 중성지방 수치가 정상치인 150㎎/dl 보다 높은 중년 성인의 경우,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우울증의 빈도는 2.2배, 자살사고는 3.7배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콜레스테롤은 크게 몸에 좋은 HDL(고밀도지단백) 콜레스테롤과 나쁜 LDL(저밀도지단백) 콜레스테롤, 중성지방으로 구분된다. 일반적으로 중성지방과 LDL 콜레스테롤은 정상 범위보다 높으면, HDL 콜레스테롤은 정상 범위보다 낮으면 건강에 좋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우울증은 학업이나 가사, 직업에서의 개인 기능의 저하, 대인관계의 어려움 등 여러 문제를 야기할 수 있으며 심한 경우 자살이라는 심각한 결과에 이를 수 있는 뇌질환이다. 

이에 대해 김태석 교수는 “중년 여성은 여성 호르몬 변화에 따른 갱년기 증상의 하나로, 중년 남성은 사회적 위치의 변화 가능성에 대한 심리적 스트레스로 인해 우울증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콜레스테롤은 우리 몸에 꼭 필요한 성분으로 균형을 맞추는 관리가 필요한데, 튀김, 육류, 가공육 섭취는 줄이고 섬유질이 풍부한 통곡물, 콩류, 채소, 과일을 많이 먹는 식생활과 규칙적인 유산소 운동이 몸에 나쁜 LDL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 수치는 낮추고, 이로운 HDL 콜레스테롤 수치는 높이는데 효과적이며, 특히 중성지방은 지방, 탄수화물 관계없이 알콜 등 과다 열량섭취 시 상승하므로 열량섭취조절이 필요하다. 

딸서 김태석 교수는 “혈중 콜레스테롤 관리는 심혈관, 뇌혈관질환 등 주요 신체 질환의 예방뿐 아니라 자살이나 우울증과 같은 심리질환 예방을 위해서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번 연구 결과는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정서장애저널(Journal of Affective Disorders) 4월호에 게재됐다. songbk@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