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른둥이 해마다 늘고 있다

신생아 10명 중 1.6명 조산아

김양균 기자입력 : 2017.12.26 15:09:42 | 수정 : 2017.12.26 16:05:24

사진=픽사베이

최근 이대목동병원에서 숨진 조산아의 사망 원인이 점차 드러나고 있는 가운데, 최근 들어 신생아 10명 중 평균 1.6명이 조산아라는 통계가 나오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성일종 의원(자유한국당)이 통계청 국가통계포털 분석한 결과, 지난 2014~2016년 사이에 태어난 신생아 12898명 중 16.7%에 해당하는 213423명이 38주 이전에 태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37주에 태어난 신생아는 124470명으로, 이는 전체 조산아 중 9.7.%에 해당됐다. 이밖에도 363.3%(42569) 32~352.8%(36158) 28~310.5%(6877) 24~270.2%(2798) 순이었다.

조산아 출생을 연도별로 보면 201416.2% 201516.7% 201617.2%, 해마다 0.5%p씩 증가하고 있었다. 신생아 건강이 매년 악화되고 있다는 이야기다. 아울러 동 기간 동안 조산아 출생을 지역별로 살펴보면, 전라남도가 20.7%(43858)로 가장 높았으며, 울산이 18.7%(34198), 강원도 18.6%(31649), 인천 18.1%(74886), 부산 18.0%(77741) 순이었다.

성일종 의원은 조산아 및 저체중아 출산이 해마다 늘고 있는 것은 우려되는 상황이라면서 태어난 신생아들의 건강을 지키는 것은 중요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최근 이대목동에서 벌어진 조숙아 사망 사건을 보면 대통령 표창을 받고 정부 지원을 받고 있는 대형 의료기관에서 발생한 것으로 확인돼 의료기관 관리부실과 더불어 국가의 위기대응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고 있는지에 대한 의문을 갖고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김양균 기자 ange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