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한국당 “이윤택·고은·조민기·박범신·오태석… 공통점 성추행·전 정부 문화계 블랙리스트”

이영수 기자입력 : 2018.02.26 09:10:37 | 수정 : 2018.02.26 12:38:28

자유한국당 정태옥 대변인은 지난 25일 민주당과 좌파진영이 우리 사회 미투운동에 대해 이중잣대를 들이대는 가운데 이번에는 방송사에서 성추행 의혹이 불거졌음에도 어물쩡 넘어가고 있어 비판이 거세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KBS에서 근무했던 한 직원이 6년 전 당시 상급자인 기자로부터 강제추행을 당했다며 미투선언을 했다. 그런데 이 직원을 강제추행하고, 피해사실을 은폐하며 상부의 보고를 저지하고 오히려 피해자를 음해한 사람들은 사내 좌파진영의 핵심 인사들로 전 KBS 고대영 사장을 사퇴시키고 현 정부의 방송장악에 주도적인 역할을 한 자들”이라고 지적했다.

또 “이들은 가해자의 사과를 전제로 피해자를 회유하여 고소를 취하시키기도 했다. 하지만 가해자의 사과는 커녕 잘못된 소문 등으로 피해자를 몰아붙이며 피해자의 심리적 고통을 더욱 가중시켰다”고 밝혔다.

정태옥 대변인은 “정당한 내부 고발을 보고받고도 가해자와 사건 은폐자들을 감사나 징계하지 않은 것은 좌파진영의 성(性)문제에 대한 윤리의식이 잘못되어도 한참 잘못된 것”이라며 “좌파인사의 성 문제는 한 두건이 아니다. 하지만 민주당과 좌파진영에서는 현재까지 어떠한 사과나 진상요구 없이 의혹만 키워가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의 동기동창인 이윤택은 물론, 고은, 조민기, 박범신, 오태석 등 문화예술계의 대표적 좌파인사들이 성폭행과 성추행에 연루되어 사회적 충격을 가져왔다. 이들은 전 정부가 지정했던 문화계 블랙리스트이기도 하다. 또한 민주당 부산시당 당원에 이어, 현직 의원 비서관 등 민주당 내부인사의 성추행 지적에도 별 반응 없이 입을 굳게 닫고 있다”고 힐난했다.

또 “사안이 엄중한데도 좌파진영과 문재인을 지지했던 시민단체에서는 어떠한 국민적 사과나 멘트 하나 없다”고 밝혔다.

정태옥 대변인은 “민주당과 좌파진영은 좌파인사들의 끊임없는 성 논란에 대해 조속히 대국민사과하고, 정부도 이중 잣대를 들이밀지 말고, 한점 의혹 없도록 철저한 진상조사에 나서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영수 기자 juny@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