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군산대 학생 ‘대야 5일장 살리기’ 앞장

캐릭터 개발 조끼·앞치마·에코백 제작 전달

신성용 기자입력 : 2019.02.17 20:09:17 | 수정 : 2019.02.17 20:09:01


군산대생들이 대야(大野) 5일장 살리기에 나섰다. 젊은 감각의 캐릭터, 브랜드 등을 제작해 늙어가는 시장에 새바람을 불어넣고 지역 주민과 상인들의 의식 변화를 이끌고 있다.

군산대 학생과 산학협력선도대학(LINC+·김동익 단장)사업단은 16일 대야 5일장을 찾아 상인들에게 군산대생들이 제작한 캐릭터·엠블렘·로고 등이 새겨진 조끼 150개와 앞치마 150장, 입간판 120개, 에코백 500개, 종이봉투 500장 등을 전달했다.

캐릭터는 40∼50년전 번성했던 대야 우(牛)시장의 소를 의인화하고 대야 5일장이 1일, 6일에 열리는 것을 상징해 ‘하루(여자)’와 ‘육일이(남자)’로 이름을 붙였다. 에코백, 종이봉투에는‘넓은 들 깊은 정’이라는 현대적 감각의 마크가 들어갔다.

이날 학생들은 대야 전통시장을 알리는 ‘대야 5일장-넓은 들, 깊은 정’이라는 홍보소식지도 내놨다. 학생들이 발로 뛰며 취재한 작품이다. ‘대야 5일장의 유래’를 비롯해 ‘맛집 소개’ ‘단골손님 이야기’ ‘특산물 소개’등 내용을 담은 홍보소식지는 전체 1000부를 발간해 군산시청과 주민센터, 관광안내소 등에 뿌릴 예정이다.

홍보물 제작과 조끼, 앞치마, 입간판, 에코백 등의 제작비용은 군산대 산학협력선도대학(LINC+)사업단이 지원했다.

김동익 교수는 “학생들이 고민하고 구슬땀을 흘리며 개발한 캐릭터와 브랜드가 쇄락해가는 향토 시장에 새바람을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주민과 상인들이 발전 방안을 스스로 고민하고 컨설팅을 받자고 나서는 등 의식변화에 물꼬를 튼 것은 더 큰 성과”라고 말했다.

신성용 기자 ssy1479@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