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전여옥 “문재인 대통령, 송현정 기자에게 영혼까지 탈탈 털렸다”

이영수 기자입력 : 2019.05.10 08:15:40 | 수정 : 2019.05.15 10:34:51

“문재인대통령은 더듬고, 당황하고, 억지미소를 짓는 표정관리로 최선의 방어를 했으나-- 결론은 송현정 기자에게 영혼까지 탈탈 털렸습니다.”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이 밝혔다.

전 전 의원은 “오늘 문재인대통령 기자회견을 기대한 사람, 별로 없었을 겁니다. 솔직히 말해 ‘문빠 기자’가 ‘진영논리’에 기반하여 ‘문비어천가쇼’를 하겠구나 싶었어요. Kbs니까요. 공영방송 아닌 ‘노영방송’, 문정권과 운명공동체 방송 kbs. 게다가 1대1 대담이라--문재인대통령이 이 형식을 원했다지요. 그럼 뭐--짜고치는 고스톱?”이라고 예상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전 전 의원은 “그런데 반전이 있었습니다. 송현정 기자가 요즘 멸종상태이다시피 한 진짜 방송 언론인이었던 겁니다. 그녀는 인터뷰의 진면목을 보여줬습니다”라며 “북한 ‘바르사체’ 미사일을 또 쏜 것에 대해서, 문대통령을 독재자로 표현하는 문제까지 묻고 다시 묻고, 때로는 치고 빠지는 ‘현란한 투우사의 붉은 천’을 휘두르는 ‘인터뷰의 정석’을 보여줬습니다”라고 칭찬했다.

전 전 의원은 “청와대는 사전질문도 받지 않았다고 하죠. 왜 ? kbs 느낌 아니까~ 한 술 더 떠 청와대관계자(핵심이라 합니다 ㅎㅎ)는 ‘현재 국면에서 파편적 질문에 답하기보다는 주요사안에 깊이 있고 솔직한 메시지가 필요하다’고 했답니다. 그래서 지난 번 문대통령이 했던 보수매체 폭스뉴스와의 비슷한 형식의 대담을 하겠다고 나선 것이죠. 그런데 송현정 기자가, KBS가 폭스뉴스를 완전 찜쪄 먹었습니다! 문재인대통령은 더듬고, 당황하고, 억지미소를 짓는 표정관리로 최선의 방어를 했으나-- 결론은 송현정 기자에게 영혼까지 탈탈 털렸습니다”라고 평가했다.

전 전 의원은 “인터뷰라는 것은 인터뷰어와 인터뷰이(질문을 받는 사람)와의 한 판의 승부이자 전투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매우 준비가 허술했던 안이한 인터뷰이였습니다. 그런데 이것은 양승동 사장이 집안단속을 잘 못해서가 아닙니다”라며 “지금 sns에서는 좌파들이 난리를 치고 있습니다. ‘양승동KBS사장 짤라라. 세월호때 노래방에 있을 때부터 알아봤어야!’ ‘kbs가 문재인대통령을 엿먹였다’ ‘송현정이 삼성과 엮였다’는 총질, ‘어찌 감히 대통령의 말을 짜르고, 따져묻고!’라는 불호령, 내지는 ‘시종일관 상을 찡그리며 한심하다는 송현정의 표정!’ ‘송현정은 박근혜앞에선 다소곳했다.’ ‘송현정의 출신성분이 나빠서--’라는 온갖 인신공격과 마녀사냥이 극성입니다”라고 지적했다.

전 전 의원은 “오늘 문빠 달창들이 제일 뿜었던 것은 ‘좌파독재’라는 대목이었습니다. 그런데 기자가 질문도 제대로 못하는 나라? 그럼 ‘좌파독재’가 아니라 ‘문빠 독재’라는 건가요?”라며 “아마도 지금 KBS는 확 뒤집혀 졌을 겁니다. 청와대는 허를 찔렸다며 펄펄 뛰고 있을 거고요. 몇 명 보직 날아갈 것이 확실합니다. 그래도 송현정 기자는 절대 건드리지 말도록 우리가 두 눈 부릅뜨고 지켜봐야 합니다. 이 나라가 이 국민이 그리고 방송인이 우습지 않다는 것을 보여줬으니까요”라고 밝혔다.

이영수 기자 juny@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