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쿠키뉴스 여론조사] 北식량지원 반대 40.9% 지원 33.3% 신중 24.1%

김태구 기자입력 : 2019.05.15 05:00:00 | 수정 : 2019.05.15 18:08:23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언급한 인도적 차원의 대북 식량지원에 대해 반대 의견이 찬성 보다 우세했다. 다만 국민 대다수는 대북 식량지원의 필요성에는 공감하는 모습을 보였다.

쿠키뉴스 의뢰로 여론조사기관 조원씨앤아이가 지난 11일부터 13일까지 사흘간 전국 성인남녀 1023명을 대상으로 ‘대북 식량지원’에 대해 조사한 결과, ‘북한의 도발이 있는 한 지원해서는 안된다’는 반대의견이 40.9%로 확인됐다.

이어 세부적으로 ‘인도적 차원에서 지원’ 33.3%, ‘필요하지만 서두를 필요없음’ 24.1%,  ‘잘모름’ 1.7%다.

특히 대구·경북(51.4%), 부산·울산·경남(50.0%) 지역과 자유한국(72.8%)·바른미래(55.4%)·민주평화당(52.1%) 지지층에서 과반수 이상이 대북 식량지원에 대한 반대 의견을 보였다. 또한 60세 이상에서도 46.7%가 대북 식량지원을 반대했다.

‘인도적 차원에서 지원해야 한다’는 대북 식량지원 찬성 의견은 광주·전라(45.3%), 강원·제주(37.2%), 서울(36.4%), 경기·인천(34.3%) 지역과 40대(45.8%), 남성(34.0%), 더불어민주(63.4%)·정의당(50.2%) 지지층에서 상대적으로 높았다.

대전·세종·충정에서는 ‘필요하지만 서두를 필요없다’는 신중론이 28.4%로 다른 지역에 비해 우세했다.

그래픽=이희정 기자

이번 조사는 쿠키뉴스와 조원씨앤아이가 공동으로 5월 11일부터 13일까지 사흘간, 대한민국 거주 만19세 이상 남녀를 대상으로 ARS 여론조사(유선전화 26%+휴대전화 74% RDD 방식, 성,연령,지역별 비례할당무작위추출)를 실시한 결과다. 표본수는 1023명(총 통화시도 2만9331명, 응답률 3.5%),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보다 상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하면 된다.

※ 오차보정방법 : [림가중] 성별, 연령별, 지역별 가중값 부여(2019년 04월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인구기준) 

김태구 기자 ktae9@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