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헬기소음 전주시-완주군 갈등 깊어져

완주 '노선변경 요구' 공문에 전주 '사실상 어렵다' 답변

소인섭 기자입력 : 2019.05.16 18:04:29 | 수정 : 2019.05.16 18:04:39

전북 완주 이서 상공을 지나고 있는 헬기 소음을 측정하고 있다.


전북 전주시 송천동에서 도도동으로 이전한 육군 항공대대의 헬기 비행노선과 관련, 전주시와 완주군의 갈등이 깊어지는 양상이다.
완주군민의 소음피해 호소가 큰 가운데 전주시는 최근 완주군에 공문을 보내 ‘노선 조정을 다각적으로 검토중에 있고 향후 검토된 조정 비행노선은 완주군과 주민들에게 설명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완주군은 오히려 발끈하고 있다. 이어진 공문에서 전주시는 ‘노선을 전주·익산지역으로 변경하는 방안은 항공대대 시설의 전면 재건축 및 항공기의 비행안전 확보대책이 선행돼야 하며, 지역간 갈등발생 측면을 감안해 장기적으로 충분한 검토가 필요한 사항이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완주군은 전주시가 노선 이전을 하지 않겠다고 답변한 것으로 간주하고 있다.
완주군은 전주시가 어떤 행정절차도 없이 헬기노선을 결정했다는 점을 문제 삼고 완주 상공을 운행하지 말 것을 주장하고 있다.
완주군 관계자는 “환경영향평가 원안에 포함돼 있지도 않은 완주군(이서면)이 헬기 노선에 들어가 있다”면서 “환경평가를 받은 전주와 익산·김제 지역은 마을공동지원사업이란 명목으로 보상도 나갔다”고 말했다.
완주군은 전주시가 육군과 함께 ‘3자 대면’을 하자는 제안도 거절했다. 협의 결과 완주 이서 지역 일부만 빠지고 일부는 그대로 남는다면, 석연찮은 지역간 차별로 갈등만 키울 수 있다는 점을 염려한 대응이다.
완주군은 특히 전주시가 제반 행정절차를 밟았고 적법하게 진행했다고 하는 만큼 관련 서류를 확인해 줄 것을 요청할 예정이다.
완주군은 지난 7일 박성일 완주군수가 김승수 전주시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긍정적 조치를 하겠다’는 반응을 고무적으로 받아 들이고 기다려 온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최근 전주시가 사실상 노선 변경이 어렵다는 내용의 답변을 보내왔다.
윤수봉 완주군 의회 부의장은 전주시의 공문을 초등생 답변만도 못하다고 힐난했다. 윤 부의장은 “전주시가 개발논리에 따라 도도동 건물까지 지어주고 노선은 왜 다른 지역 주민이 피해를 입도록 하느냐”면서 노선 변경을 요구했다.
전주시는 그러나 극히 말을 아낀다. 한 담당자는 “단시간에 답을 내기는 어려운 상황이다”면서 “육군과 협의할 사항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주시는 환경영향평가법에 따른 영향평가를 이행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하자가 있었느지, 없었는지에 대한 답변은 거부했다. 다만 완주군 피해 주민에게는 “죄송하다”는 말을 했다.
전주시는 이 뿐 아니라 전주지역 비상대책위원회와의 갈등도 풀어야 할 과제다. 초반 불만이 있었던 김제지역은 상황이 좋아졌으나 전주지역 주민들은 군부대 피해에 의한 지역발전책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박성일 군수는 16일 오후 4시 30분 육군 항공대대를 방문, 지역 주민의 소음 피해 사실을 알리고 해결책을 모색했다.

완주 이서 주민들은 22일 오후 4시 항공대대 앞에서 시위를 벌이고 전주시청 앞 시위도 계획하고 있다.

전주=소인섭 기자 isso2002@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