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보성군 국가보조금 사업 부적정 행정 무더기 적발

전남도 종합감사 38건 적발, 공무원 17명 훈계

고민근 기자입력 : 2019.06.12 16:36:14 | 수정 : 2019.06.12 16:36:16

보성군청 전경

전남 보성군의 국가보조금 지원사업이 보조금 편취 등 관리가 엉망으로 드러났다.

12일 전남도의 보성군에 대한 종합감사결과에 따르면 군은 지난 2017년 국비 1억원을 투입한 강소 농식품 경쟁력 강화사업 중 반납받야 할 사업비 820만원을 받지 않았다.

사업자는 기계장비를 1천800만원에 산 것처럼 꾸미고 실제로는 1천780만원만 지급하고 잔금 20만원과 업체로부터 되돌려받은 돈 등 820만원을 군에 돌려주지 않고 편취했다.

공공시설의 부실한 운영도 감사에 적발됐다.

군은 2014년 7월 벌교읍에 99억원을 들여 벌교꼬막 웰빙센터를 열었다.

웰빙센터는 1층 직매장과 음식점 등 일부 점포는 2년간 비어 있는 채로 방치됐고 상가 건물은 사무실로 사용됐다.

2층 꼬막 전시 홍보장은 유료관람객이 2016년 147명, 2017년 215명, 지난해 292명에 그쳤다.

3층에는 체험시설이 운영될 예정이었지만, 식당이 들어서 본래의 목적을 살리지 못했다.

감사결과 모두 38건의 부적정 사례가 적발돼 17명이 훈계 등 신분상 조치를 받았다.

전남도는 편취한 사업비를 회수하고 보조사업자는 관련법에 따라 농림사업 지원을 제한하라고 군에 통보했다.

고민근 기자 go7396@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