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잘못된 자세·과한 운동, 발목에 ‘치명적’

매년 아킬레스건염 환자 증가

김양균 기자입력 : 2019.06.25 10:55:44 | 수정 : 2019.06.25 10:55:53

사진=게티이미지뱅크(부천힘찬병원 제공)

잘못된 자세로 계속 운동하거나 과격한 운동을 하게 되면 아킬레스건에 손상이 발생할 수 있다.

아킬레스건염(아킬레스힘줄염) 환자 수는 지난 2015년 12만6575명에서 2018년 14만4355명으로 3년 새 14% 이상 증가했다. 이 질환은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면 만성질환으로 이어지고, 심한 경우 파열로 이어질 수 있어, 발목 건강을 지키려면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하다.

아킬레스건은 종아리 근육과 발뒤꿈치의 뼈를 연결해, 발을 땅 위에 디디거나 높이 뛰어오르는 움직임을 관장한다. 몸에서 가장 굵은 힘줄로 체중의 10배 정도의 힘을 견딜 수 있지만, 갑작스럽게 무리한 운동을 하거나 발끝에 힘이 실리는 동작으로 근육이 견딜 수 있는 것 이상의 자극이 반복적으로 지속되면 아킬레스건에 염증과 통증이 나타나게 된다. 

특히 평소 운동을 잘하지 않던 사람이 농구나 축구 등 점프 동작이 많은 운동을 하거나, 마라톤이나 러닝크루에 참여해 아스팔트 도로처럼 충격 흡수가 잘되지 않는 길을 오래 달릴 때 손상을 입을 수 있다.  

초기에는 아킬레스건 주위가 붉어지거나 열이 나면서 붓게 된다. 또 오르막길이나 계단을 오를 때나 평소보다 무리하게 움직였다고 느꼈을 때 발뒤꿈치 부분이 욱신거리며 아픈 것이 주 증상이다. 

아킬레스건 부위뿐 아니라 종아리까지 통증이 이어져 가볍게 걸을 때도 아프다면 손상을 입었을 가능성이 있어 전문의를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좋다. 아킬레스건이 파열되면 손으로 끊어진 부위를 만져봤을 때 부자연스럽게 움푹 들어간 느낌이 드는 경우도 있지만, 육안으로 확인이 어려운 경우도 많아 전문적인 검사가 필요하다.

아킬레스건염이 발생하면 일단 운동이나 활동을 줄여 휴식을 취해야 한다. 통증과 부종을 줄여주는 소염제를 복용하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다. 평소 아킬레스건염을 예방하고 발 건강을 유지하려면 신발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 쿠션이 충분한 신발을 고르고, 발의 앞부분보다 뒤꿈치가 약간 더 높으면서 발등을 편하게 움직일 수 있는 신발을 신는 것이 좋다. 

또 아킬레스건을 단련하며 튼튼하게 만들어 부상을 방지하는 노력도 병행해야 한다. 계단 끝부분에 서서 발바닥 앞부분으로 지탱해 양 뒤꿈치를 아래로 내렸다 들어 올리는 동작을 10초간 실시해주면 좋다. 이 운동이 익숙해지면 똑같은 자세에서 오른발은 수평을 유지한 채 왼쪽 발뒤꿈치는 계단 아래로 쭉 내려 스트레칭을 하는 동작을 반복하면 아킬레스건을 강화하는데 효과적이다.

서동현 부평힘찬병원장은 “아킬레스건염이 심하지 않을 때는 깔창을 사용하여 뒤꿈치 부분을 2~3cm 높여주면 아킬레스건에 가해지는 체중 부하를 감소시킬 수 있어 통증을 줄이는데 효과적이며, 신발과 아킬레스건이 닿는 부분에 패드를 붙여 마찰을 줄이는 것도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김양균 기자 ange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