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틀니도 꾸준한 관리 필요… 뜨거운 물·일반 치약은 금물

수명 연장 위해 전용 치약·전용 세정제 권고

노상우 기자입력 : 2019.06.25 14:18:48 | 수정 : 2019.06.25 14:18:54

사진=연합뉴스

오는 7월 1일 틀니의 날을 맞아, 틀니의 올바른 관리로 삶의 질을 높여 보자.

틀니와 임플란트 보험 혜택 적용 범위가 만 70세에서 만 65세로 확대되면서 제2의 치아인 틀니와 임플란트에도 관심이 높아지는 추세다. 하루 3번 규칙적으로 치아를 닦았던 것처럼 제2의 치아도 꾸준한 관리가 필요하다.

틀니는 대표적인 ‘제2의 치아’로 본래 치아의 역할을 대신해 삶의 질을 책임지고 있다. 하지만 그 기능은 원래 치아의 5분의 1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 치아는 주변 잇몸뼈의 지지를 받아 강한 힘을 내지만 틀니는 잇몸에서 힘을 받기 때문이다. 특히, 음식물을 씹는 저작능력에서 큰 차이가 발생한다. 때문에 틀니를 착용하는 초반에는 부드러운 음식 위주로 섭취하고 앞니보다는 어금니로 식사하는 습관을 지니는 게 좋다.

틀니를 착용하게 되면 불편함이 뒤따르는 것은 당연하다. 두께와 부피로 인한 이물감이나 구역질·발음 이상 등이 대표적이다. 틀니를 ‘내 몸’처럼 사용하기 위해서는 적응을 위한 환자의 노력과 함께 상당 기간의 조정이 필요함을 반드시 인지해야 한다.

틀니를 올바르게 관리해야 틀니의 수명을 연장할 수 있다. 우선 임의로 틀니를 갈아내거나 조정하는 것은 금물이다. 최초에는 2~3회의 조정 기간을 거쳐 잇몸에 가장 적합한 틀니가 완성된다. 하지만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잇몸이 줄어들거나 변형되기 때문에 불편함을 호소할 수밖에 없다. 이때 무리하게 참거나 스스로 틀니를 조정하지 말고 반드시 병원에 방문해 정확한 원인을 찾고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좋다.

또, 틀니 세척 시 반드시 틀니 전용 치약을 사용해야 한다. 일반 치약에는 연마제가 들어있어 장기간 사용 시 틀니를 과도하게 마모시킬 수 있다. 틀니 소독을 위한 뜨거운 물 사용도 해선 안 된다. 틀니의 주성분은 아크릴릭 레진이라는 합성수지로 뜨거운 열을 받게 되면 영구 변형이 일어나게 되므로 유의해야 한다.

백장현 경희대치과병원 보철과 교수 “틀니 사용자 중 상당수가 살균을 위해 뜨거운 물로 씻거나 보관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틀니의 수명을 단축하므로 해선 안 된다”며 “틀니 전용 세정제가 칫솔질 후 남은 얼룩과 플라크를 제거해주고 악취 유발 세균의 99.9%까지 살균하는 효과가 있어 권장한다”고 밝혔다. 

노상우 기자 nswrea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