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창원시, 고령친화 정책자문단 구성

강종효 기자입력 : 2019.06.25 16:44:00 | 수정 : 2019.06.25 16:44:02

경남 창원의 고령사회 문제와 인구구조 변화에 대응하고, 고령친화 전략 개발과 복지 인프라 구축을 위한 정책자문단이 구성됐다.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25일 '창원시 고령친화 정책자문단' 위원 위촉식 및 제1차 회의를 가졌다.

고령인구 급증과 복지수요 증대에 따라 중장기적이고 체계적인 ‘창원형 고령친화도시 조성 연구’의 추진방향과 가이드라인 등 정책자문에 착수했다.

자문단은 연구 정책자료의 객관성과 실효성을 확보하기 위해 지역별·성별·연령별 안배 등 시민대표 8명과 시설 종사자와 학계, 의료, 시민단체 등 전문가 7명 등 총 15명으로 구성해 운영된다.

자문단은 현재 창원시정연구원이 연구 중인 ‘창원형 고령친화도시 조성’에 대한 가이드라인, 친화도 모니터링 등 정책 자문과 추진과정 문제점 의견 제시와 함께 세부 실행계획 수립에 따른 전략과제 검토, 사후 평가를 실시할 계획이다.

특히 이날 자문단 제1차 회의에서 창원시정연구원 ‘이영’ 연구위원으로부터 모두가 살고싶은 도시 창원만들기 ‘창원형 고령친화도시 조성’에 대한 고령화현황과 고령친화도시 정의, WHO의 8대 가이드라인 영역, 연구 주요내용과 향후 진행 일정 등을 소개했다.

창원시는 올 연말 최종 연구 성과물인 ‘창원형 고령친화도시 조성 세부 실행계획’이 완료되면 내년 상반기에 WHO(세계보건기구)에 가입 신청과 인증을 받은 뒤, 선포식 개최와 조례 제정, 추진위원회를 구성해 본격 운영할 계획이다.

허만영 제1부시장은 "그동안 고령사회 진입 가속화와 어르신의 다양한 욕구를 충족하기 위해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여가선용 시설 확충, 노후 생활안정 등 노인지원 정책시스템 기반을 강화해 왔다"며 "앞으로 모든 고령자가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 속에서 활기차게 평생을 살고 싶은 도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창원=강종효 기자 k123@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