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재용, 귀국 이튿날 사장단 모아 ‘컨틴전시 플랜’ 주문

송금종 기자입력 : 2019.07.14 15:52:21 | 수정 : 2019.07.14 15:52:26

연합뉴스

일본에서 귀국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사장들을 모아 컨틴전시 플랜 마련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14일 재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일본 출장에서 돌아온 다음날인 13일 디바이스솔루션(DS) 및 디스플레이 부문 최고경영진을 소집해 긴급 회의를 주재했다. 

이 자리에는 DS 부문장인 김기남 부회장과 진교영 메모리사업부장(사장), 강인엽 시스템LSI 사업부장(사장),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 일본 출장 결과를 공유하면서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수급 현황과 전체 사업에 미치는 영향·향후 대응 방안 등을 집중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부회장은 단기 현안 대처에만 급급하지 말고 글로벌 경영환경 변화 큰 흐름을 파악할 수 있는 안목을 길러야 한다면서 변화에 기민하게 대처할 수 있는 체제를 마련하는 한편 흔들리지 않고 시장을 이끌어갈 수 있도록 역량을 키우자는 당부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은 이날 주요 사장단에게 비상상황에 대비한 ‘컨틴전시 플랜’ 마련을 지시하면서 일본이 수입 통제를 확대할 경우 반도체 부품은 물론 휴대전화와 TV 등 모든 제품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에 대비할 것을 주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송금종 기자 song@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