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정선아, 라이온킹 관람 중 ‘찰칵’… 누리꾼 뭇매

정선아, 라이온킹 관람 중 ‘찰칵’… 누리꾼 뭇매

문대찬 기자입력 : 2019.07.17 18:34:39 | 수정 : 2019.07.17 18:34:47

사진=정선아 인스타그램

뮤지컬 배우 정선아가 영화관에서 ‘라이온 킹’ 관람 중 찍은 사진을 SNS에 올렸다가 논란에 휩싸였다. 비판이 거세지자 게시글을 삭제했지만 진통이 상당하다.

정선아는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중국에서 두 번째 영화 관람. 어쩌다 보니 모두 다 디즈니. 디즈니는 사랑입니다”라며 영화관에서 휴대폰으로 찍은 것으로 추정되는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라이온 킹’의 스크린 속 장면 하나가 담겨있다. 

이에 곧바로 논란이 불거졌다. 누리꾼들은 영화관 상영 도중 사진을 찍는 것은 심각한 비매너라며 정선아를 비판하고 나섰다. 상식이 없다, 에티켓 부족이라는 비판도 잇따랐다. 

연예인들의 영화관 비매너가 구설에 오른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배우 공현주는 지난 2016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영화 ‘브리짓 존스의 베이비’ 엔딩 장면을 촬영해 올렸고, 아이돌 그룹 신화의 멤버 이민우는 2017년 영화 ‘킹스맨:골든 서클’ 장면을 올렸다가 거센 비판을 받은 바 있다. 2017년 배우 김래원은 영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2’ 장면을 SNS에 올렸다가 논란이 됐다. 

문대찬 기자 mdc0504@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