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롤챔스 승강전] 한화생명 강현종 감독 "이번 시즌 가장 치열하고 힘들었다"

문창완 기자입력 : 2019.09.11 20:55:20 | 수정 : 2019.09.11 20:56:36

11일 ‘2020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승강전 최종전에서 진에어 그린윙스를 잡고 LCK에 잔류하게 된 한화생명 e스포츠 강현종 감독은 “처음 승강전을 치러봤는데 엄청 힘들다는 것을 많이 느꼈다. 결승전은 져도 준우승이지만 승강전에서 지면 강등이기 때문에 몇배는 더 힘들었던 것 같다. 선수들이 끝까지 힘내줘서 좋은 경기 결과가 나온 것 같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날 방송 인터뷰에서 눈물을 흘렸는데 “기쁨의 눈물이 아니었다. 오랫동안 전우였던 진에어 한상용 감독, 린다랑 선수 등 다 같이 오랫동안 함께한 동료들이고 정말 열심히 했는데 결국 한 팀이 떨어져야 해서 가슴이 너무 아팠다”고 밝혔다. 

이날 경기 준비 과정에 대해 강 감독은 “어제 경기가 늦게 끝나서 오늘은 최대한 긴장을 풀고 평소와 같은 마음가짐으로 준비하라고 선수들에게 주문했다. 마지막이라고 생각하면 긴장하고 경직될 수 있으니 하루 일과 중 하나라고 생각하자고 말했었다”고 말했다. 

이번 시즌 가장 아쉬웠던 순간을 묻자 그는 “처음부터 마지막 경기까지 모든 경기가 아쉬웠던 것 같다. 지금까지 했던 시즌 중에 가장 치열하게 힘들었던 것 같다”고 답했다.   

지난 9일 있었던 1차전에서 APK 프린스를 상대로 지목했었다. 이에 대해 그는 “APK를 지목했던 이유는 그나마 APK와 최근까지 경기를 해봤고 익쑤 선수도 어느 정도 대처가 가능할 것이라고 생각해서였다. 팀 다이나믹스 같은 경우 새로운 선수 영입이 있었고 정보 업데이트가 APK보다 안 돼 있었다. 그날 패배는 APK가 너무 잘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내년 스프링 시즌 준비에 대해 강 감독은“이제부터가 시작이라고 생각한다. 사무국, 선수들과 잘 얘기해서 더욱 당당하게 준비를 해야 할 것 같다. 선수 영입 같은 경우는 선수들과 시기 등이 맞아야 가능한데 좀 더 좋은 방향으로 생각할 예정이다. 인원 변동이나 이런 부분은 내부적인 회의를 통해 결정할 것 같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추석인데 건강한 한가위 보내시고 다음 시즌 준비 잘해서 팬분들이 마음 졸이면서 보는 한화생명이 안 되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롤파크ㅣ문창완 기자 lunacyk@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