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해인 父 "CJ E&M, '아이돌학교'도 조작이면 딸 두번 희롱한 셈" 분통

이해인 父 "CJ E&M, '아이돌학교'도 조작이면 딸 두번 희롱한 셈" 분통

장재민 기자입력 : 2019.10.04 09:03:04 | 수정 : 2019.10.04 09:11:29

사진=엠넷

Mnet '프로듀스 101'과 '아이돌학교' 출신에 출연한 이해인의 부친이라 주장하는 한 네티즌이 CJ ENM의 부당한 처사에 분통을 터뜨렸다.

한 네티즌은 자신을 이해인의 부친이라고 주장하면서 지난 2일 이해인 갤러리에 글을 작성했다.

그는 "오디션 프로 조작 논란으로 요즘 말 많은 아이의 아빠"라며 "너무 억울하고 비인간적 일에 참을 수 없어 딸 모르게 글을 올린다. 딸 아이에게 피해가 갈까 프로그램이나 회사 이름은 말하지 못하겠으나 이젠 대략 이야기를 해야 될 것 같다"고 적었다.

이어 "아무리 성인이지만 어릴 때부터 연습생만 하고 사회 경험도 없는 어린 딸과 부모 동의도 없이 계약하는 게 정상적이지도 않았고 데뷔 멤버가 정해지지도 않았는데 계약서를 주는 게 이상하다고 말을 했지만 계약을 하지 않으면 그 오디션에서 떨어뜨릴 것 같은 불이익을 당연히 당하지 않겠냐는 딸의 말을 듣고 참았다"고 설명했다.

당시 '아이돌학교' 데뷔 멤버로 꼽히던 이해인은 11위로 탈락했고, 이와 동시에 제작진의 조작 의혹이 불거졌다.

이 네티즌은 조작 의혹에 대해 "방송 다음 날 조작이니 뭐니 해서 문제가 되는 것 같고 논란도 많아 아빠라도 팬들이랑 같이 조사해보고 잘못됐으면 회사와 계약도 해지하고 바로잡아야 되지 않겠냐고 했더니 그 회사에서 늦어도 내년 10월까지 떨어진 애들이랑 몇 달 이내에 데뷔시켜 준다고 약속을 했다더라. 그 사이 개인 활동도 꼭 시켜주겠다고 했다"며 "내가 또 딸의 말을 믿은 게 잘못이지만 이후 활동이라고는 라디오 하나 나간 거밖에 보지 못했고 회사에서 트레이닝도 받고 숙소 생활도 하길래 팀 데뷔를 믿고 기다리기만 했다"고 썼다.

그러면서 "약속한 10월이 됐는데 회사는 전속계약한 아이를 연습생처럼 회사에 방치하고 심지어는 (딸과) 연락도 안 됐다. 휴대전화도 없는 애가 가끔 연락이 될 때마다 언제까지 기다릴 거냐며 다그쳤지만 마음대로 할 수 있는 게 아니라며 고집부리다 올해 여름이 돼서야 회사를 나왔다. 계약 해지도 늦어져 또 시간 낭비만 한 딸은 그 회사 덕분에 아무런 일도 못한 채로 시간을 보내야만 했다. 이제와 생각해보면 그 사건이 잠잠해질 때까지 데리고 있었던 게 아닌가 생각이 드는 건 어쩔 수 없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이번에 다른 오디션 조작 문제 때문에 출연했던 프로('아이돌학교')도 고발해 조사하고 있다는데 만약 조작 증거가 드러나면 두 번이나 어린 딸을 희롱한 거고 도저히 사람으로서 할 수 없는 비인간적 행동인 것 같아 너무 억울해 글을 올린다"며 "만약 증거가 확실히 나오면 꼭 바르게 정정됐으면 한다"고 털어놨다.

한편 '아이돌학교' 진상규명위원회는 지난달 6일 서울중앙지방경찰청에 주식회사 씨제이이엔엠(CJ ENM) 소속인 성명 불상의 직접 실행자들을 사기의 공동정범 혐의 및 증거인멸교사 공동정범 혐의로 고소·고발했다. 경찰은 지난달 21일 제작진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장재민 기자 doncici@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