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아침마당’ 장미화 “나이드니 ‘아이고’ 소리”·남능미 “걱정 없어 편하다”

‘아침마당’ 장미화 “나이드니 ‘아이고’ 소리”·남능미 “걱정 없어 편하다”

인세현 기자입력 : 2019.10.04 09:35:08 | 수정 : 2019.10.04 09:47:10

사진=KBS ‘아침마당’ 방송 화면

가수 장미화와 배우 남능미가 나이 드는것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4일 오전 방송한 KBS 교양 프로그램 ‘아침마당’에 출연한 장미화는 “나는 아직 이팔청춘이라고 생각하는데 거울을 보니 엄마 얼굴이 보인다”면서 “나이드니 점점 ‘아이고’ 소리도 나오고 서글프다”라고 말했다. 

이에 동갑내기인 남능미는 “기계도 오래 쓰면 고장이 난다”면서 “사람도 마찬가지다. 나이드니 걱정도 없고 편안하고 좋다. 이럴 줄 알았으면 진즉에 늙을 걸 그랬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장미화는 “20대 시절 비키니를 입고 촬여안 사진을 휴대전화 배경화면으로 한다”면서 “샤워할 때 보면 몸이 많이 변해 있다. 피부가 탄력이 없고 근육도 줄어든 것이 느껴진다”며 “그럴 때 서글퍼진다”고 털어놨다.

1965년 데뷔한 장미화는 ‘안녕하세요’ ‘어떻게 말할까’ ‘애상’ 등의 히트곡을 남긴 가수다.

인세현 기자 inout@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