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양준혁, 사생활 논란 심경 우회적 고백? “마음 고생, 살 저절로 빠져”

양준혁, 사생활 논란 심경 우회적 고백? “마음 고생, 살 저절로 빠져”

김미정 기자입력 : 2019.10.21 08:00:01 | 수정 : 2019.10.21 08:30:10

야구선수 출신 양준혁이 성추문으로 인해 힘든 시간을 보냈음을 우회적으로 표현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찬다'에서는 전설들의 현역 시절과 현재 몸 상태 비교를 위해 키와 몸무게를 측정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인바디 결과, 양준혁의 키는 187.5㎝로 전성기 시절보다 0.5㎝가 줄어들었다. 또 몸무게는 107.3kg이 나왔다. 그는 “원래보다 7kg이 빠진 것”이라고 말했다.

정형돈이 “(준혁이)형이, 살이 많이 빠졌다”고 걱정하자 양준혁은 “힘든 일을 겪어 봐라. 살시 저절로 쭉쭉 빠진다”라며 웃었다

양준혁은 지난달 한 여성의 폭로로 인해 사생활 논란이 일었다. 이에 대해 양준혁 글을 올린 여성을 정보통신망법상 허위사실 적시 및 명예훼손, 형법상 협박죄의 혐의로 고소한 바 있다.

김미정 기자 skyfal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