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호영 성추행 주장’ A씨, 카톡 공개…“커밍아웃하고 방송 다 내려놓길”

‘김호영 성추행 주장’ A씨, 카톡 공개…“커밍아웃하고 방송 다 내려놓길”

김미정 기자입력 : 2019.11.12 06:46:30 | 수정 : 2019.11.12 08:08:36

뮤지컬배우 김호영을 ‘동성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남성 A씨가 김호영과 있었던 사건을 밝히며 문자 내용을 공개했다.

A씨는 11일 한 매체를 통해 지난 9월 24일 김호영으로부터 유사성행위 피해를 입었다며 당시의 상황을 설명했다. 이날 매체는 김호영이 최근 남성 A씨를 성추행 혐의로 피소됐다고 보도했다.

A씨는 “예배 중에 (김호영으로부터) 부재 중 전화가 몇 통 와있더라. 그래서 전화를 했고 멀지 않은 곳에 있다고 하기에 보게 됐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A씨는 김호영에게 커피숍으로 가자고 했지만, 김호영이 조용한 곳으로 가자고 이야기를 해 차를 댔다고 말했다.

이어 “(김호영이) 피곤하다고 해서 나도 눈을 감고 있다 잠이 들었다. 그러다 이상해서 깼는데 제 바지를 내리고 그걸(유사성행위)를 하고 있더라. 놀라서 차 밖으로 뛰쳐나갔다가 잠에서 깼으니 제압을 할 수도 있고 해서 다시 차로 돌아갔다. 김호영이 미안하다고 해 집근처에 데려다주고 집에 돌아왔다”라고 밝혔다.

여자친구도 있던 A씨가 김호영에 대한 고소를 결심한 이유는 김호영이 활동을 활발하게 하면서 '우발적 해프닝'으로 당시 상황을 종결시키려 했기 때문이라고. 김호영 소속사 대표 또한 자신의 신상 정보를 공개하겠단 협박성 문자를 보냈다고 했다.

이와 함께 공개한 문자 내용에서 김호영 소속사 대표는 "김호영과 (A씨를) 위해서라도 더 이상 이 문제로 괘념치 않기를 부탁드린다"며 "(A씨의) 부적절한 행동에 대해 신상정보 및 연락 내용 공개를 포함해 모든 민형사적 조치를 동원해 적극 대응하는 것이 불가피하오니 신중한 판단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A씨는 김호영과 나눈 문자 일부도 공개했다. A씨는 김호영에게 "회사에 솔직하게 말하고 대중들을 더이상 속이지 말고 커밍아웃을 하세요. 그리고 지금 하고 있는 방송들 다 내려놓으세요. 이번주까지 시간 드리겠습니다. 이게 베푸는 내 마지막 배려입니다"라고 보냈다.

그러자 김호영은 A씨에게 "뭐에 홀린 듯한 그날의 감정이 저 역시 처음 있는 일이었지만 기도 드리며 회개하고 반성해서 마음의 안정을 찾았다" 등의 내용이 담긴 답을 했다.

한편 김호영 피소와 관련 소속사 PLK엔터테인먼트는 “금일 보도된 김호영 씨에 관한 기사는 전혀 사실무근이며, 현재 당사는 구체적인 내용을 확인 중이다”라고 성추행 혐의를 즉각 부인했다.

김미정 기자 skyfal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