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복지부 “박능후 장관 발언으로 상처 입으셨을 분들에게 사과”

김미정 기자입력 : 2019.12.03 08:05:38 | 수정 : 2019.12.03 09:16:58

'성남 어린이집 성폭행' 사건과 관련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발언 후폭풍이 거세다. 복지부가 사과문을 발표하고 공식 해명에 나섰으나 여론의 반발은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복지부는 지난 2일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사과문을 공개했다.

사과문에는 "오늘 국회에서 박능후 복지부 장관의 발언으로 마음의 상처를 입으셨을 피해 아동과 부모님, 그리고 안타까운 마음으로 지켜보고 계시는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보건복지부는 관련 기관과 함께 피해 아동에 대한 적극적인 보호 치료를 최우선으로 진행하겠다"고 적혀있다.

이어 "신속하고 세심하게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이러한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어린이집 대상 교육 등 모든 힘을 다하겠다"며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박 장관은 이날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성남시의 한 어린이집에서 발생한 아동간 성폭력 의혹 대책을 묻는 질문에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아이들의 성은 보는 시각에 따라 굉장히 큰 차이가 있다”고 답했다.

이어 “어른들이 보는 관점에서 보면 안 되고 발달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나타나는 것일 수 있는데, 과도하게 표출됐을 때 어떻게 처리할 것이냐 문제가 있을 것 같다”며 “사실확인 이후 전문가들 의견을 더 들어보고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해당 발언은 이후 논란이 됐고, 복지부의 공식 사과에도 불구하고 네티즌은 “진정성이 없다”며 박 장관의 직접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성남시 어린이집 성폭력 의혹은 만 5세 어린이집 여학생이 같은 반 남학생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학부모 글이 온라인에 올라오면서 알려졌다.

'어린이집에서 성폭행을 당했다'는 글에서 작성자는 "만 5세인 딸아이가 국공립 어린이집에서 같은 반 또래 아동에게 성폭력 피해를 당했지만 만 5세에게는 아무런 법이 적용되지 않아 부모인 저희는 아무것도 할 수 있는 일이 없어 매일 지옥 속에 살고 있다"고 호소했다. 작성자는 아이가 분당 소재 산부인과에서 성적학대와 외음질염이라는 진단도 받았다고 했다.

김미정 기자 skyfal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