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단독]신용카드 사기 ‘광주사태’…카드사·사기꾼 커넥션 ‘의혹’

신용카드 사기 ‘광주사태’…카드사·사기꾼 커넥션 ‘의혹’

송금종 기자입력 : 2019.12.12 06:00:00 | 수정 : 2019.12.21 08:36:56

연합뉴스

대규모 카드사기 피해로 광주시가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또 다른 의혹이 불거졌다. 지방세 등 ‘납세’를 목적으로 매달 거액이 결제됐는데도 카드사들이 이용자 확인을 전혀 하지 않았다는 것. 허술한 내부시스템 관리로 논란이 예상된다. 또 일각에서는 실적을 위해 카드사와 피의자간 연결고리가 형성된 게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12일 경찰과 관련업계에 따르면 A씨 일당(본보 ‘[단독] 카드사기 피해액 260억…광주서 무슨 일이’ 참고)은 피해자들로부터 받은 카드로 매달 거액을 결제했다. 이들은 앞서 피해자에게 접근할 때 한도 증액을 잘해주는 카드사를 발급을 유도했다. 또 한도가 비교적 적은 이들에게는 특별한도를 신청하면 납세가 가능하다고도 종용했다. 

문제는 카드사들이 이렇게 결제가 되는데도 제대로 된 본인 검증을 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카드업계에 따르면 평소 사용하지 않은 큰 금액을 결제할 경우 자체 부정사용방지시스템(FDS)이 이를 감지해 가입자에게 연락이 가게끔 돼있다. 가입자 본인이 결제한 건이 아니면 승인은 취소된다. 

그러나 피해자 가운데 누구도 이같은 문자나 전화를 받은 기억이 없다는 게 피해자들의 증언이다. 이와 관련해 허술한 내부시스템이 도마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됐더라도 이상거래를 모른 척 했다는 의심을 사기에 충분한 상황이다. 카드사와 피의자간 유착 의혹이 여기서 나온다. 

피해자들이 주요 이용한 카드사는 국민·신한·삼성·롯데·우리카드 등으로 알려졌다.

한 피해자는 “사기금액이 눈덩이처럼 불어난 것도 특별한도를 해준 이유도 있지만 제대로 검증조차 하지 않은 카드사 잘못이 크다”며 “수익을 위해 카드사들이 알고도 동조한 것이라고 밖에 볼 수 없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카드업계 관계자는 “이번 사태에 대해 아는 게 없다”라며 “특이한 케이스라 FDS가 작동하는 케이스인지도 알 수 없다”고 답했다. 

송금종 기자 song@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