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손흥민 복귀에도 2부리그 미들즈브러와 무승부 거둔 토트넘

손흥민 복귀에도 2부리그 미들즈브러와 무승부 거둔 토트넘

김찬홍 기자입력 : 2020.01.06 09:10:06 | 수정 : 2020.01.06 09:10:12

사진=로이터 연합

손흥민의 복귀에도 토트넘이 2부 리그 미들즈브러를 상대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토트넘 훗스퍼는 지난 5일(한국시간) 잉글랜드 미들즈브러 리버사이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축구협회컵(FA컵)' 64강전에서 미들즈브러와 1-1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지난달 23일 첼시와의 정규리그 경기에서 상대 선수를 발로 차 퇴장당하고 3경기 출전정지 징계를 받은 손흥민은 이날 복귀 경기를 가져 풀타임을 소화했으나 공격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했다.

손흥민은 이날 부지런히 움직이며 골을 만들어내기 위해 노력했다.

전반 8분 손흥민이 왼쪽에서 수비수 3명을 유인해두고 내준 공을 에릭센이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강한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했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이후 전반 40분에는 손흥민이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오른발 중거리슛을 시도했으나 상대 수비수에 맞는 불운을 겪었다.

선제골은 미들즈브러의 몫이었다. 조지 사빌가 후방에서 시도한 로빙 침투 패스를 문전으로 쇄도하던 애슐리 플레처가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해 토트넘의 골망을 흔들었다.

토트넘은 이후 곧바로 교체카드 2장을 꺼내들면서 승부수를 띄웠다.

토트넘은 후반 15분 모우라가 동점골을 성공시켰다. 모우라는 오른쪽 측면에서 오리에가 올린 크로스를 헤딩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토트넘은 맹공을 퍼부었지만 끝내 미들즈브러의 골문을 열지 못했다. 토트넘은 이날 승부를 가리지 못하면서 차후 미들즈브러와 재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한편 축구통계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경기가 끝난 뒤 손흥민에게 평점 6.9점을 내렸다. 토트넘에서 가장 높은 평점은 오리에(7.9점)였다. 동점골을 넣은 모우라에게 7.6점을 매겼다.

김찬홍 기자 kch0949@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