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전과 의혹에 입 연 이동윤 “기사 내용, 전부 사실은 아냐”

전과 의혹에 입 연 이동윤 “기사 내용, 전부 사실은 아냐”

이은호 기자입력 : 2020.01.09 13:35:16 | 수정 : 2020.01.09 13:35:22

사진=JTBC '투유프로젝트 - 슈가맨3' 방송화면

그룹 태사자 멤버 이동윤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시작된 전과 의혹에 대해 “기사 내용이 전부 사실은 아니다”라면서도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해서는 사과했다.

이동윤은 9일 소속사 크리에이티브 꽃을 통해 “어디서부터 말씀을 드려야 하나 많은 고민을 했지만, 27년 전 어린 시절 철없이 보낸 저의 잘못이니 하나하나 따지기보다는 그 시간들을 인정하고 진심으로 사과를 드리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며 “그 일들에 대해 다시금 후회하며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날 오전 온라인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에 올라온 의혹 글에 대한 입장이다. 한 누리꾼은 ‘태사자 멤버 중 한 명 전과자 아닌가요’라는 제목의 글에서 “사촌누나가 이동윤과 같은 동네에 살았는데, (이동윤이) 중학교 때 일진이었고 사고를 많이 쳤다고 한다. 중학생 땐 빽치기(핸드백을 가로채는 절도행위)를 하다가 경찰한테 잡혀서 구치소 같은 곳에서 몇 개월 살다가 교육 받는 도중에 이민 갔다고 들었다”고 주장했다.

이후 스포츠조선은 “(이동윤이) 과거 범죄행위에 연루돼 경찰에 체포됐고 한달 넘게 유치장 신세를 지고 나와 보호관찰됐던 걸로 알고 있다”는 지인의 말을 보도하기도 했다.

이동윤은 “그 자리에 제가 있었던 건 사실이지만, 기사에 나온 이야기들이 전부 사실은 아니다”라면서도 “이런 불미스러운 이야기로 팬 분들과 여러분들께 상처를 안겨드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논란은 자신 개인의 일이라면서, 이로 인해 태사자 멤버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기를 바란다고 호소했다.

이동윤 소속사 대표 박교이 씨는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글에 대해 법적 절차를 통해 강경 대응에 나설 예정”이라고 경고하며 “과장된 추측성 기사는 자제해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은호 기자 wild37@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