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안나푸르나 실종 닷새째…기상 악화로 수색 난항

민수미 기자입력 : 2020.01.21 10:57:12 | 수정 : 2020.01.21 11:17:17

사진=연합뉴스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트레킹 코스에서 눈사태로 실종된 한국인 교사 4명의 수색 작업이 눈사태와 기상 악화로 난항을 겪고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21일 네팔 구조 당국과 사고 현장 인근 주민은 전날 오전 8시부터 수색을 시작했으나 눈이 내리는 등 기상이 나빠지면서 오후 1시15분 중단했다. 이날 오전만 하더라도 모처럼 날씨가 좋아 수색이 본격화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됐으나 오후 들어 기상 상황이 급변한 것이다. 19일에도 오후 들어 눈사태와 기상악화로 수색작업이 중단됐다. 네팔 구조 당국 관계자는 "사고 현장 인근에서는 지금도 눈사태가 계속 나고 있다"며 "날씨도 좋지 않아 적극적인 수색이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산악전문가들은 실종자의 생존 가능성이 희박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AFP통신은 전문가를 인용해 "눈사태에 휩쓸려 묻힐 경우 두 시간 이상 생존할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보도했다.

눈사태로 인해 협곡 아래에 쌓인 눈이 녹으려면 상당한 시일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현지 구조책임자인 카스키 군(district)의 D.B. 카르키 경찰서장은 "실종자 매몰 추정 지점 두 곳을 확보했다"며 한국인 포함 실종자 7명 가운데 6명은 눈이 많이 쌓인 쪽에 있고 나머지 한 명은 적은 곳에 매몰된 것으로 추정했다. 그러나 그는 "현재 눈과 얼음이 많이 쌓인 상태라 햇볕이 매일 들어도 녹는데 한 달 또는 한 달 이상이 걸릴 수 있다"고 내다봤다. 

카르키 서장은 "구조가 시급하다는 점을 네팔 정부도 잘 알고 있다"며 "네팔 정부는 할 수 있는 것은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좋은 날씨가 이어진다면 현장에 주민 등 많은 인력을 동원할 것"이라며 "경찰은 공항에서 대기 중이며 군인 및 기술 인력도 준비됐고 무장 경찰 투입도 생각 중"이라고 밝혔다.

충남교육청 소속 교사 4명은 지난 17일 오전 안나푸르나 데우랄리(해발 3230m)에서 하산하던 중 네팔인 가이드 2명과 함께 눈사태에 휩쓸려 실종됐다. 다른 그룹 소속 네팔인 가이드 1명도 함께 실종됐다. 포카라에 도착한 실종자 가족 6명 중 4명은 20일 오전 직접 헬리콥터를 타고 사고 현장을 돌아본 상태다. 외교부 신속대응팀은 가족을 대상으로 매일 정례 브리핑을 하며 수색 현장 상황을 자세하게 알리고 있다.

민수미 기자 mi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