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신영 학폭 의혹 네티즌, 입장 번복… “시간 오래돼 왜곡… 미안하고 후회돼”

이신영 학폭 의혹 네티즌, 입장 번복… “시간 오래돼 왜곡… 미안하고 후회돼”

이준범 기자입력 : 2020.02.04 17:03:14 | 수정 : 2020.02.04 17:07:28

사진=포레스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쿠키뉴스] 이준범 기자 = 배우 이신영의 학교 폭력 의혹을 처음 제기한 네티즌이 입장을 번복하며 사과했다.

4일 오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잘못된 기억으로 일어난 해프닝에 모두에게 사과한다"고 내용의 자필 사과문 사진 두 장이 올라왔다.

이신영과 중학교 1학년 동창이라는 A씨는 "밖에서 큰 다툼은 아니었지만, 전화로 말싸움을 조금 했다“며 ”그리고 그 다음날 학교에서 주먹 다툼을 조금 했다. 이게 전부인 내용이고 큰일 없이 잘 마무리됐다. 이거에 대해선 감정이 없다“라며 입장을 번복했다.

또 다른 동창 B씨는 “그때 당시 스치듯 본 것이라 정확하게 알지는 못했다. 시간도 오래 지나 제대로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다시 기억을 더듬어 보았을 때 신영이는 없었던 것 같다. 신영이의 키와 덩치가 비슷해 잘못 본 것 같다"고 해명했다.

이어 “폭행건도 신영이가 때린 것이 아닌 대화를 하던 것을 제대로 보지 못하여 그렇게 보인 것 같다. 이것 역시 시간이 오래돼 잘 기억이 나지 않고 왜곡됐던 것 같다"며 "확실하지 않은 글로 오해와 피해를 주어 신영이에게 많이 미안하고 후회된다"라고 했다.

익명의 누리꾼은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사랑의 불시착’ 배우 중 일진 출신이 있다”며 “(이 배우가) 중학교 1학년 때 쉬는 시간 자기를 노려보았다는 이유로 동급생을 발길질하며 폭행했으며 일진 친구들을 모아서 폭언했다”고 폭로했다. 

앞서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이신영이 과거 학폭 가해자 중 한 명이었다는 폭로글이 올라와 논란이 불거졌다. 이 네티즌은 “tvN '사랑의 불시착' 배우 중 일진 출신이 있다”며 “같은 중학교 출신인데 내가 확실하게 본 건만 팩트로 나열하겠다”며 이신영이 동급생을 폭행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이신영 소속사 포레스트엔터테인먼트(이하 포레스트)는 4일 “익명 커뮤니티에서 떠도는 내용과 관련된 일에는 가담한 적이 없었다”며 “다만 중학생 시절, 분별력 없는 말과 행동에 의해 상처 받은 분들이 계신다면 모든 분들께 사과드린다”고 의혹을 부인하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bluebel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