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델레 알리, ‘동양인 비하 논란’… 현지 언론 포화에 사과문

델레 알리, ‘동양인 비하 논란’… 현지 언론 포화에 사과문

문대찬 기자입력 : 2020.02.10 09:44:05 | 수정 : 2020.02.10 09:44:09

사진=데일리 스타

[쿠키뉴스] 문대찬 기자 =손흥민의 팀 동료 델레 알리(토트넘)가 구설수에 올랐다.

지난 8일 알리는 자신의 SNS를 통해 동양인을 동의 없이 촬영한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에서 알리는 손 세정제를 들어올리며 바이러스는 더 빨리 움직여야 할 것이다라고 자막을 달았다. ‘동양인은 코로나 바이러스를 옮긴다라는 인종차별적 메시지가 담긴 행위로 읽힌다.

이에 영국 현지 언론은 알리를 강하게 비판했다. 지난 10일 영국 언론 데일리 스타는 아시아인이라고 해서 관련 없는 특정한 사람을 찍어 올리고 코로나 바이러스로 조롱까지 한 것은 적절하지 못한 일이다. 인종차별적 행위라고 지적했다.

비판 여론이 거세지자 알리도 황급히 사과했다. 그는 중국의 대표 SNS를 통해 해당 비디오를 올린 것에 사과드리고 싶었다. 실망을 드려 죄송하다라고 밝혔다.

mdc0504@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