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박용진 의원 “두산중공업, 부실액 사실상 1조원 이상”… 금감원 감리 촉구

이준범 기자입력 : 2020.02.14 19:02:19 | 수정 : 2020.02.14 19:02:22


[쿠키뉴스] 이준범 기자 =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두산중공업의 부실을 지적하며 금융감독원의 감리를 촉구했다.

박용진 의원은 14일 "두산중공업의 부실액이 사실상 1조888억 원가량으로 추산되고, 회계처리 가이드라인을 위반한 의혹도 있다"며 금융감독원의 감리를 촉구했다.

의원실에서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두산중공업 미청구공사(공사비를 달라고 요구하지 못한 금액) 비율은 2019년 3분기말 금액을 연 단위로 환산할 경우 51%를 넘는다. 금액으로는 1조7860억 원에 해당한다.

이는 통상 발주처와 시공사(건설사) 사이에 공사진행률에 대한 협의가 이뤄지지 않을 때 발생한다. 총공사비가 1000억 원인 사업에서 공사의 20%를 완료한 시공사가 200억 원을 청구한 상황에서 발주처가 15%밖에 완료되지 않았다고 인정하면 150억원만 공사대금으로 지급되고 50억원은 미청구공사금으로 처리된다.

박 의원은 "전문가들은 통상 미청구공사 비율 20% 안팎을 정상적인 수준으로 본다"면서 "두산중공업의 미청구공사비율이 다른 건설사에 비해 지나치게 높다"고 지적했다.

2018년말 기준 대출액 대비 미청구공사 비율은 삼성물산이 6%, 대림산업 8%, GS건설 14%, 현대건설 16% 정도로 나타났다.

박 의원은 금감원의 가이드라인도 위반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금감원은 대우조선해양 회계부정 사건 이후 수주산업 특유의 위험에 대비하기 위해 발표한 '수주산업 회계투명성 제고 방안'에서 공사 진행률 산정 등 회사 추정을 평가에 장부에 반영할 경우 외부 전문가의 검증 내역을 감사보고서에 반영하도록 했다. 하지만 두산중공업의 감사보고서에는 외부전문가 검증내역이 없다.

이에 두산중공업 측은 미청구공사 비율이 낮아지고 있다고 해명했다. 사업의 특성상 미청구공사 금액은 통상 3분기에 가장 높다는 얘기였다. 4분기 기준으로 보면 미청구공사금액이 최근 5년간 가장 낮다고도 했다. 금감원 가이드라인 실무지침은 의무가 아니라는 입장이다.

bluebel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