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경근의 시선 & 느낌] 막차 아버지의 외롭고 고단함

/ 기사승인 : 2019-10-08 10:24:35
- + 인쇄

늦은 밤 영등포구 여의도동에 위치한 환승센터에서 시외로 나가는 막차에 중년의 샐러리맨이 몸을 맡겼습니다. 하루 일과가 얼마나 고되었는지 의자에 앉자마자 긴 하품이 이어집니다. 아버지들의 삶을 아는지 모르는지 무심한 버스 광고판에는 젊은 모델들이 환한 미소를 짓고 있습니다

곽경근 대기자 kkkwak7@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