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키인터뷰] 전도연이 말하는 ‘본 것과 보지 않은 것의 차이’

이준범 / 기사승인 : 2020-02-14 08:00:00
- + 인쇄

“진짜 편하게, 가볍게 연기한 것 같아요.”


[쿠키뉴스] 이준범 기자 = “본 것과 보지 않은 건 큰 차이가 있다고 생각해요. 인터뷰를 해도 누가 제 이야기를 꼼꼼히 보겠어요. 제가 할 수 있는 건 작품이에요. 말이 아닌 영화로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은 갈증이 커요.”

전도연이 전도연했다. 개봉을 앞둔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감독 김용훈)에서 배우 전도연은 압도적인 존재감을 보여주며 영화의 한 축을 형성한다. 다른 인물들과 달리 중반부부터 등장하는 것 정도는 아무 상관없다는 듯이 작품을 장악하고 거침없이 앞으로 나아간다. 서로 물고 물리는 추적극을 지켜보는 관객들 역시 전도연을 믿고 의지할 가능성이 크다.

전도연에게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의 의미는 조금 남다르다. 이전처럼 원톱 주인공으로 극을 이끌고 책임지는 역할에서 벗어나 많은 캐릭터 중 하나가 됐다. 최근 서울 삼청로 한 카페에서 만난 전도연 역시 그 지점이 마음에 들었다고 했다. 영화 ‘백두산’의 카메오 출연도 비슷한 행보로 볼 수 있다.

“전 항상 묻어가고 싶은 배우예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도 그런 영화여서 좋더라고요. 많은 배우들과 함께 하는 것에 대한 갈증이 있었어요. 홍보할 때도 진짜 좋아요. 제가 말하다가 수습이 안 될 때가 있잖아요. 그럴 때 정우성 씨가 쭉 정리를 해주는데 너무 좋더라고요. 물론 그것 때문에 이 작품을 선택한 건 아니에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이 보여주는 가치관에 관한 얘길 하고 싶었죠. 제가 새로운 것에 대한 시도를 해야 한다고 생각해요. 그게 올해 저의 목표이기도 하고요. ‘전 할 수 있어요’라고 해도 말뿐이잖아요. 말을 실천하고 증명하는 한 해가 될 수 있다면 좋겠다고 생각했죠.”

시사회 이후 정우성, 배성우, 신현빈 등 함께 출연한 많은 배우들이 아닌 전도연에 대한 극찬이 쏟아졌다. 그만큼 전도연과 연희 역할이 만들어내는 시너지 효과가 그만큼 크다는 의미였다. 정작 전도연은 임팩트가 강한 연희를 오히려 편하게 연기했다고 했다.

“이번엔 아무것도 하지 말자는 생각으로 했어요. 이미 만들어진 캐릭터고 상황이 있고 세기 때문에 제가 뭔가를 더 하면 부담스러울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지금 만들어진 연희만으로도 충분하다고 생각하면서 진짜 편하게, 가볍게 연기한 것 같아요.”

전도연은 배우 전도연에 대해 “다양하지 못한 것 같다”고 자평했다. 지금까지 많은 작품에 출연했지만 한 것보다 안 한 작품이 많고, 앞으로 해야 할 작품이 더 많다는 생각이다. 2007년 제60회 칸 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받은 이후 자신을 보는 시선이 달라졌다는 것도 느꼈다.

“제가 연기를 하면 ‘어디 한번 보자’하는 분위기가 있어요. 그걸 깨는 것 보다 올라서고 싶은 생각이 있어요. 최고를 지향하는 건 아니지만 제 스스로 올라서지 않으면 극복이 안 될 것 같은 거예요. 저도 그 방법이 뭔지 몰라요. 더 높은 곳을 향해서 연기하는 것도 아니고요. 예전에는 제 작품을 선택하는 데 완벽하려고 했다면, 지금은 조금 부족해도 채워갈 수 있겠다는 생각을 해요. 전 그럴 수 있다고 생각하고 그러리라고 믿고 싶어요.”

전도연에게 2020년은 조금씩 변화하는 과정이다. ‘백두산’과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그 시작일지 모른다. 관객들에게 기대하는 것도 달라졌다. 과거 ‘영화나라 흥행공주’라 불렸다며 흥행에 대한 관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전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이 관객들에게 재밌는 영화였으면 좋겠어요. 우리 영화가 로테르담 영화제에 간다고 감독님에게 들었을 때, 제가 ‘하’ 하고 한숨을 쉬었어요. 재밌는 영화인데 영화제에 간다고 하면, 관객 분들이 어렵게 생각할 것 같은 거예요. 물론 영화제에 가는 건 좋은 일이고 상을 받았죠. 전 그게 흥행이나 작품에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해요.”

bluebell@kukinews.com / 사진=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