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파엠’ 조한선 “‘스토브리그’ 인기 얼떨떨, 오늘 마지막회”

김미정 / 기사승인 : 2020-02-14 09:08:42
- + 인쇄

‘철파엠’ 조한선 “‘스토브리그’ 인기 얼떨떨, 오늘 마지막회”

[쿠키뉴스] 김미정 기자 =배우 조한선이 ‘스토브리그’에 쏟아지는 인기에 대해 말했다.

14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 '스토브리그'에서 드림즈 4번타자 임동규로 열연한 배우 조한선이 출연했다.

이날 조한선은 "라디오에 나올 기회가 많이 없었다. 영화나 드라마가 시작 전, 홍보 때문에 나온 적은 있어도 이렇게 마지막 회를 앞두고 나올 줄은 몰랐다. 오늘이 마지막 회라고 알려드리려 왔다"고 운을 뗐다

조한선은 "인기 실감하냐"는 김영철의 말에 "사실 얼떨떨하다. 인기를 얻을거라 생각 못하고 연기했던거라. 긴장감 갖고 연기했는데 이렇게 반응이 좋을 줄은 몰랐다. 마지막 회를 앞두다 보니 아쉽기도 하고 오늘 방송이 나가면 이제부터는 촬영이 없는데 공허함이 클 것 같아 걱정이다"고 말했다

skyfall@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