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전북 결산...③더불어민주당 책임 막중

/ 기사승인 : 2020-04-21 10:25:32
+ 인쇄

[전주=쿠키뉴스] 신광영 기자 =4.15 총선 전북은 154만2천579명 중 103만3천977명이 투표했다. 67.0% 투표율을 기록했다. 과거 16대(60.6%), 17대(61.2%), 18대(47.5%), 19대(53.6%), 20대(62.9%)보다 훨씬 높았다. 코로나19 영향으로 투표율이 낮을 것으로 예상했지만 달랐다. 

그러면서 전북도민들은 더불어민주당의 손을 들어줬다. 

텃밭인 전북에서 다시금 약진했다. 주도권을 회복했다. 그동안 각종 많은 여론조사에서 승리가 예상됐지만 막상 좋은 결과에 안도하는 분위기다. 

이와관련, 곱지않은 시선도 나온다. 당선자들 입장에서는 썩 흔쾌하지는 않겠지만 후보들 자력으로 인한 성과라기 보다는 '더불어민주당'이라는 반사이익이 더 크다는 시각이 우세하다. 문재인 정부의 안정적 국정운영에 대한 도민들의 표심을 잊어서는 안된다는 반응이다. 

세차례에 걸쳐 21대 국회의원선거를 되짚어 봤다. 

①여당 압승 VS 야당 완패

②민생당 눈물

③더불어민주당 책임 막중

③더불어민주당 책임 막중

 "180석 성적표 문재인 대통령 최대 공적이다"(지난 19일 이낙연 당선자 서울 종로선거 캠프 해단식)

제21대 총선에서 전북지역 유권자들은 더불어민주당 후보들을 선택했다. 전북지역 10석 중 9석이다. 상대후보와의 격차가 20~30%p가 넘을 정도로 성원했다. 투표율을 통해서도 민주당에 대한 도민들의 열정이 표출됐다.

 하지만 뒷맛이 개운치가 않다는게 문제다. 결과적으로 전북지역은 더불어민주당이 압승을 거뒀지만 내부 갈등과 반목이 심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더불어민주당 전북지역 일부 선거구의 경우 후보간 자격 논란이 일었다. 선거기간 내내 주요 쟁점으로 다뤄졌다. 특히 공천 후보로 결정되고 난 이후 법정 토론회 이외에는 나서지 않겠다고 선언한 후보들로 인해 유권자들의 알권리를 침해했다는 우려 목소리가 적지 않았다. 비전과 능력을 보여주기는 커녕 유권자들을 위해 차려진 밥상을 후보 스스로 물린셈이 됐다.

소극적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들의 모습에 언론과 시민단체를 통해 뭇매를 맞기도 했다. 새만금 해수유통, 한빛핵발전소, 공공의료 등 후보들에게 묻는 시민단체들의 질문에 많은 더불어민주당 후보들이 대답을 회피하거나 에둘러대버려 이미지가 손상됐다. 그럼에도 당선 가능성은 높았고 실제 결과로 이어졌다. 

반면 야당 후보의 경우는 초라한 성적을 거뒀다. 정의로운 선택을 외치며 열심히 노력했어도 민주당에 대한 유권자들의 소위 묻지마 투표를 실감할수 밖에 없었다. 텃밭이라는 쏠림에 쓴잔을 마셨다. 

이 때문에 당 내부조차도 인물이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이라는 정당 선택이라는 시각이 우세했다. 수적으로는 승리했지만 의미가 크게 반감될 수밖에 없는 이유가 됐다. 

그러면서 매번 나오는 이야기지만 이번 총선 결과를 두고도 말들이 많다. 견제와 협력이 필요한 다당제 모습에서 벗어난 더불어민주당 당선자 일색이라는데서다. 정치력을 잘 발휘한다면 몰라도 책임을 물을 견제 세력이 없으니 부작용이 클수 밖에 없다는 의견이다. 선(選)수에 대한 우려도 나온다. 전북 10석 중 무소속 이용호(남원임실순창)당선자를 비롯해 김윤덕(전주시 갑), 이상직(전주시 을), 김성주(전주시 병), 한병도(익산시 을), 안호영(완주진안무주장수) 등 6석이 재선으로서 민주당 소속 삼선이상이 없다는데 전북 정치권 제 목소리를 내지 못할 것이라는 반응이다. 

반면, 낮은 선(選)수가 험난한 정국에서 전북출신 당선자들이 긴장을 늦출 수 없도록 중앙무대에서 절묘한 힘의 균형을 펼치게 될 계기가 될 것이라는 기대도 나온다. 도민들의 지지와 일당 독주 권한에 상응하는 책임을 외면할수 없기 때문이란다. 무엇보다 이번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전북지역 후보들은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공통 분모로 삼았다는데 새로운 기대심리를 준다는 시각도 있다. 자영업자, 비정규직, 재난 사회적 안정 등 문재인 대통령이 내걸었던 다양한 약속에 행보를 같이 하면서 대선당시 전북공약 실천에도 집중할 것이라는 기대다. 

예컨대 익산 식품, 김제 종자와 ICT 농기계, 정읍 미생물, 새만금 첨단농업 등 5대 농생명클러스터를 아시아 대표 스마트 농생명 밸리로 육성, 전북 혁신도시를 서울, 부산과 함께 제3의 금융도시로 육성,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정상화 지원, 지리산권 친환경 전기열차 사업 지원, 국립 지덕권 산림치유원 및 국립 치유농업원 조성 지원, 전라도 새천년공원조성 및 ‘전주문화특별시 지정 및 지원 특별법’ 제정 등이다. 일부 추진되는 사업도 있지만 대통령 임기가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쉽지 않은 난관이 예상되는게 대부분이다. 특히 현대중공업군산조선소 가동중단 문제와 관련해서는 군산시 신영대 당선자가 제1호 공약으로 내세운 만큼 끊임없고 적극적인 노력이 요구되고 있다. 

일단, 우선 당장 지지부진한 정치적 사안에 대한 향후 해법도 내놔야만될 처지다. 20대 국회에서 터덕였던 국립공공의료대학원 유치를 위한 공공의료법, 탄소법 통과 등이 남아있다. 5월 마지막 20대 임시국회가 남아 있지만 해결이 어려워 보이는 만큼 어떻게 해서든 21대 국회에서 다시 추진해야 할 과제가 됐다.

shingy1400@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