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지역 제21대 국회의원 당선인 상임위 선택 주목...지역정치권 다양한 상임위 필요 주문

/ 기사승인 : 2020-05-05 13:27:51
+ 인쇄


[전주=쿠키뉴스] 신광영 기자 =제21대 국회의원 전북지역 당선인들의 국회 상임위원회 선택에 지역 정치권의 관심이 쏠린다. 

지역 주요 현안 해결이 달려 있기 때문이다. 

일단 전북지역 당선자들의 상임위는 국토교통위원회와 산업통상자원 중소벤처기업위원회, 보건복지위원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등으로 압축된다.

김윤덕 당선인(전주시 갑)은 '국토교통위원회', 이상직 당선인(전주시 을)은 '산업통상자원 중소벤처기업위원회', 김성주 당선인(전주시 병)은 '보건복지위원회', 김수흥 당선인(익산시 갑)은 '기획재정위원회', 한병도 당선인(익산시 을)은 '국토교통위원회', 신영대 당선인(군산시)은 '산업통상자원 중소벤처기업위원회'또는 '정무위원회', 윤준병 당선인(정읍시 고창군)은 '행정안전위원회', 이용호 당선인(남원시 임실군 순창군)은 '복지위원회'또는 '법제사법위원회', 이원택 당선인(김제시 부안군)은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또는 '국토교통위원회', 안호영 당선인(완주군 진안군 무주군 장수군)은 '국토교통위원회'또는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등을 고려 중이다. 이밖에 미래한국당 비례대표로 재선에 성공한 정운천 당선인은 '산업통상자원 중소벤처기업위원회'또는'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를 놓고 고민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전북 10석 중 9석을 차지한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의 경우 오는 7일 중앙당 원내대표 선출이후 제21대 총선 각 당선자들의 상임위가 본격 논의될 예정이다. 

앞선 지난주 당선인들이 만남을 갖고 소속 상임위를 조율한 것으로 알려졌다. 21대 국회 상임위는 과거와 달리 특정 상임위 쏠림 현상은 전북에 도움이 안된다는데 의견일치를 봤다. 초선 당선자들의 의견을 존중하면서 다선 의원이 없는 만큼 재선들의 지역을 위한 역할 분담이 요구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기재위와 국토위, 산자위, 농해수위의 경우 다른 지역 국회의원들도 선호하는 상임위인지라 경합이 예상돼 어떻게 조율하고 협력하느냐에 전북 현안사업 운명이 달렸다는 평이다.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관계자는 "당초 4월말 전북도청에서 당정협의회를 가지려 했지만 연기됐다"며 "다음주쯤 지역 현안등을 놓고 당정협의회를 가질 것으로 보이고 이후 상임위 조정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전북도 역시 제21대 당선인들의 상임위 선택에 주목하고 있다. 

국회 17개 상임위에 골고루 소속되길 바라고 있다. 

구체적으로는 법제사법위원회, 기획재정위원회, 국토교통위원회, 산업통상자원 중소벤처기업위원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보건복지위원회, 정무위원회, 환경노동위원회, 행정안전위원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등이다. 

법사위는 이번 20대 국회에서 통과하지 못한 공공의대법 재추진과 새만금 투자지구 지정, 고창 원전 지역자원 시설세 통과 과제가 있다. 기재위는 국가예산과 예비타당성을 주로 다루는 가운데 전북은 예타 지정사업으로 선정 진행중인 사업들의 탄력있는 추진때문이다. 호남고속도로 삼례-김제구간 6차선 확장을 비롯해 새만금항 인입철도 건설, 새만금환경 생태용지 사업, 지능형 농기계실증단지, 소형 해양 무인시스템 플랫폼 구축 등 차질없는 추진이 요구된다. 

국토위와 관련해서는 공항, 철도, 도로망 등 올해와 내년 본격 추진되는 5개년 사업들이 많아서 절대적으로 필요한 상황이다. 산자위는 상생형 일자리와 현대 중공업 조선소, 탄소규제자유특구 지정, 신재생에너지 실증단지 구축 지역 주요 현안을 다룰수 있다. 농해수위는 농기계실증단지 등 전북도 제 1과제인 삼락농정 농생명 산업 추진에 도움을 줄수 있어 필요하다. 또 전북이 금융중심지를 거듭나기 위한 정무위도 요구된다. 환노위 역할 분담도 필요하다. 새만금수질과 국가 수도정비 계획 등을 위해서다. 행안위는 지방자치단체와 관련돼 있다. 잼버리 사업 원활한 추진에 기여할 수 있는 여과위는 중복 상임위 소속이 가능해 중요성이 강조된다. 

지역 정가 관계자는 "지난 20대 국회 하반기 전북지역 국회의원 상임위의 경우 농해수위는 정운천-김종회 의원이, 산자위는 김관영-조배숙 의원이, 국토위는 정동영-안호영-이용호 의원이 겹쳐 활동했었다"며 "상임위가 겹친다는 것은 주요 현안사업과 정부 예산 확보에서 손해이기에 심사숙고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shingy1400@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