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더불어민주당 안호영 국회의원 연이은 잡음... 언제나 수그러드나

/ 기사승인 : 2020-05-11 15:38:04
+ 인쇄

[전주=쿠키뉴스] 신광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안호영 의원에 대한 구설수가 끊이지 않는다. 21대 총선에서는 선거를 치르는 과정인지라 “그럴수도 있겠다”싶지만 선거가 끝난 이후라서 더 논란이다. 

안호영 의원의 완주진안무주장수 지역위원회 사무국장과 완주연락사무소장을 맡았던 김용찬 전 완주군의원에 의해서다. '부패하고 비양심적인 정치인 안호영 의원'을 고발하겠다는 것이다. 일종의 양심선언이다. 안호영 의원측도 이에 뒤질세라 만만치 않다. 명예훼손 등 맞대응을 예고했다. 

군의원→더불어민주당 완주진안무주 지역위원회 사무국장→양심고백.왜?

그는 11일 오전10시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을 찾아 고발장을 공개했다. 

고발장은 수뢰 및 정치자금부정수서죄, 범인도피교사죄가 담겼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선거가 끝나고 지금에 와서 왜’라는 질문이 나왔다. 

김 전 의원은 2014년 6.4 지방선거에서 당선됐다. 완주군의회 제7대 부의장을 수행하기도 했던 그였다. 또 2016년 11월부터 지역위원회 사무국장직을 맡았다. 지역위원회 살림을 도맡아 운영하는 게 그의 임무였다. 최측근으로 분류될 수 있다. 하지만 유사선거사무소 문제로 2017년 벌금 500만원을 선고받고 의원직을 상실했다. 그럼에도 사무국장직은 2018년 7월까지 이어졌다. 

이랬던 그가 검찰의 철저한 수사와 함께 엄벌에 처해달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만약 이번 선거기간에 기자회견을 했다면 영향을 미치기 위해서라는 오해가 생길까봐 망설였다"면서 "그 당시에는 기초의원인 제가 주범이 돼 당선된 안호영을 지켜주는 것이 옳은 것으로 판단해 감내 했지만 완주군을 위해서 계속 지켜볼수 없었다”고 말했다. 특히 “고발장에 나온 내용과 관련해 안호영 의원측과 뭔가 모종의 거래가 있었다는 말들이 지역에서 떠돌아 이번 기회에 해명하고 싶었다”고 했다. 또 “그동안 가만히 있었다는데 후회된다. 깊이 뉘우치고 나 역시 이번 사안에 대한 처벌 받을 각오가 돼 있다”고 말했다. 

고발 내용.안호영 의원 정조준 

한국감정원의 상품권 전달에 대한 검찰 고발을 지난 7일 제기한 상태다. 그렇다면 한국감정원은 어떤곳일까. 한국감정원은 국토교통부 산하 공기업이다. 부동산의 가격 공시와 통계 정보관리 업무와 부동산 시장 정책지원 등 조사 관리 업무를 수행한다. 안호영 의원은 국토교통부 상임위에 속했다. 업무 관련성있는 유관기관으로부터 금품을 받는 것은 정치자금법 위반에 해당될수도 있다. 

이날 김 전 의원에 따르면 한국감정원의 상품권 전달은 두차례에 걸쳐 진행됐다. 

먼저 추석을 앞둔 2017년 10월말 완주진안무주장수 지역위원회 사무국장으로 일했고, 한국감정원 전주지사에서 전화를 받았다. 당시 그는 지역 상품권 1만원권 400장을 전달받았다. 이어 안 의원과 상의해 완주 200장, 진안 70장, 무주 70장, 장수 60장으로 분배했다. 

설날을 앞둔 2018년 2월초에도 같은 방식으로 분배했다. 완주군의 경우 13개 지역위원회 읍면 협의회장들에게 명절 선물로 사과를 건냈다. 

김 전 의원은 당시 받은 한국감정원 전주지사 직원 명함을 검찰 증거로 제시했다. 

유사선거사무소와 관련돼 정확한 사실 규명 필요성도 언급했다. 

그는 유사선거사무소 설치를 지시, 지휘, 감독한 자가 분명히 있음에도 수사과정에서 자신이 주도한 것처럼 된데 억울해 했다. 자신은 장애인 대상 홍보업무 정도만을 맡았을 뿐 사무실의 임대 운영 자금등에 대해서는 국회의원 선거 본부장 역할을 했던 ‘A'씨가 도맡았다고 주장했다. 

유사선거사무소는 지난 2016년 2월 전북 완주군 봉동읍 둔산지 소재 빌라와 용진읍 로컬푸드 맞은편 편의점 2층에서 운영하다 적발됐다. 이번 사건에서 우려되는 부분은 또 있다. 바로 장애인 명단 입수 과정. 김 전 의원은 유사선거사무소를 운영되는 과정에서 장애인 명단이 필요하다고 요청했고 완주군 전체 장애인 명단을 전달 받았다. 해당 명단은 약 8~9천명 이름과 전화번호, 생년월일이 적혀 있다. 완주군의 도움이 없으면 알수 없는 내용인 것으로 알려졌다. 

안호영 의원측.김 전 의원 개인 주장일뿐 일축 

안호영 의원측은 이날 김 전 의원의 기자회견에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섰다. 사실이 아닌 개인적 주장이라고 잘라 말했다. 

안 의원측은 “피감기관으로부터 금품수수와 명절 선물은 사실이 아니다”고 일축했다. 특히 “실질적 근거를 제시하지도 않은 일방적 주장은 명백한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심각한 명예훼손이다”고 맞서 대응했다. 제20대 국회의원 선거 당시 유사 선거사무소 운영과 관련, 지난 2017년 초 대법원의 판결로 종결됐는데 그럼에도 이제와서 희생양라고 주장하는 것에 대해 실소를 금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그러면서 김 전 의원의 이번 기자회견에 의문을 부여했다. 

김 전 의원이 이번 21대 총선에서 경쟁자인 무소속 후보 선거운동을 주도적으로 했다면서 그 순수성과 신뢰성에 의혹을 제기했다. 

안 의원측은 “이러한 악의적 허위사실과 이에 따른 명예훼손에 엄중히 대응할 것을 천명한다”고 말했다. 

shingy1400@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