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후폭풍…전북도, 클럽 등 지역 유흥주점 1천여곳에 집합금지 행정명령

/ 기사승인 : 2020-05-12 16:04:03
+ 인쇄

12일 오후 6시부터 26일까지 2주간 코로나19 지역감염 차단

[전주=쿠키뉴스] 신광영 기자 =전북도는 지역 1천29개 클럽 등 유흥주점에 2주동안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내렸다. 

12일 전북도에 따르면 서울 등 11개 시도가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내린 상황에서 갈 곳을 잃은 젊은이들이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하지 않은 시도로 몰려 지역감염 확산 우려가 높은 형국이다. 

이에따라 전라북도 역시 감염 예방을 위해 행정명령을 발령했다. 

명령기간은 12일 18시부터 26일 24시까지다. 대상시설은 클럽 등 유흥주점 1천1곳, 콜라텍 18곳, 감성주점 형태 일반음식점 10곳이다. 

전북도는 시군에 명령사항을 안내하고 명령 준수 여부 현장 점검에 나설 예정이다. 명령 위반시설에 대해서는 벌금부과와 확진자 발생시 손해배상을 청구할 방침이다. 

앞서 전북도는 이날 도청 접견실에서 감염병 방역 전문가 등과 머리를 맞대고 지역사회 감염 차단을 위해 유흥시설 등에 대한 효과적인 방역 대책 마련을 논의했다.

송하진 도지사 주재로 열린 간담회에는 전라북도의사회 백진현 회장, 전라북도병원회 이병관 회장, 익산시 보건소 한명란 소장, 전라북도감염병관리지원단 이주형 단장, 한국외식업중앙회전북지회 김보언 사무국장을 비롯해 전북도 방역 관계자가 참석했다.

간담회는 최근 이태원 클럽 중심으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확산되는 가운데 전북에서도 다수의 접촉자와 관련 시설 방문자가 자진신고 하는 등 사태 악화의 우려가 커지고 있어 강력한 대응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서 열렸다. 참석자들은 보다 강화된 조치가 있어야 유흥주점 등의 현장 방역이 효과있을 것으로 판단했다. 그러면서 업종 선별에 따른 집합금지 명령에 의견일치를 봤다. 

송하진 전북지사는 "행정명령을 내리는 것만 중요한 것이 아니고, 철저하게 지키도록 지도점검은 계속하면서 만약 방역지침 위반 시 추가로 집합금지명령을 내리도록 하겠다"고 했다. 

한편, 전북지역 이태원 클럽 방문자 272명 중 양성 1명, 음성 179명, 진행중 92명으로 파악됐다. 

shingy1400@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