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키인터뷰] ‘그 남자의 기억법’을 돌아보는 문가영의 기억법

/ 기사승인 : 2020-05-23 07:00:00
- + 인쇄

‘그 남자의 기억법’을 돌아보는 문가영의 기억법

[쿠키뉴스] 인세현 기자=어떤 시간은 함께한 사람들 덕분에 더 좋은 기억으로 남는다. 배우 문가영에겐 MBC 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을 촬영했던 시간이 그렇다. “작품을 마치면 ‘시원섭섭하다’는 생각을 하기 마련인데, ‘그 남자의 기억법’은 섭섭하기만 해요. 여하진 캐릭터나 드라마에 관한 아쉬움은 아니에요. 드라마를 촬영하며 좋은 사람을 많이 만났고 정도 많이 들어 아쉬운 마음이 큰 것 같아요. 그래서 헤어짐이 쉽지 않네요.” 지난 19일 서울 신사동 한 카페에서 만난 문가영에게 드라마 종영 소감을 묻자 진심이 가득 담긴 대답이 돌아왔다.

‘그 남자의 기억법’은 과잉기억증후군에 걸린 앵커 이정훈(김동욱)과 삶의 중요한 순간을 잊은 이슈 메이커 배우 여하진(문가영)이 만나 펼치는 로맨스 드라마다. 문가영은 솔직하면서도 사랑스러운 여하진 역을 맡아, 그만의 색으로 캐릭터를 그려내며 지상파 첫 주연작을 성공리에 마무리했다. 

로맨스를 기본으로 둔 드라마인 만큼, 주인공 두 사람의 조화가 특히 중요했다. ‘그 남자의 기억법’은 높은 시청률 성적을 얻진 못했지만, 드라마 속 이정훈과 여하진을 열렬하게 응원하는 시청자가 많았다. 문가영도 이 사실을 알고 있었다. 

“작품 내에서 이정훈과 여하진이 대중의 관심을 받는 직업이었기 때문에 시청자도 자연스럽게 사랑해주신 것 아닐까요. 로맨틱 코미디 형식인데 장르가 복합적으로 섞여 있어, 두 사람 사이에 다양한 사건과 위기가 있었던 것도 한몫했고요. 그래서 시청자가 더 애타는 마음으로 두 사람을 응원하신 것 같아요. 팬들이 직접 만든 정훈과 하진의 청첩장이나 사진을 보면서 깜짝 놀라기도 했고, 그만큼 진지하게 캐릭터를 좋아해 주시는 것 같아 감사하기도 했어요.”

시청자를 매료한 호흡의 비결은 대화였다. 문가영은 “김동욱 선배가 촬영 전 늘 제 의사를 물어봤고, 서로 장면에 대한 의견을 나누며 연기했다”고 귀띔했다. 마지막 캠핑 키스 등이 논의 끝에 탄생한 장면이다. 

“김동욱 선배와 연기하며 정말 많은 것을 배웠어요. 함께 연기하면서 김동욱 선배에게 있는 여유로움이 저에게 전파되는 느낌도 받았고요. 배울 점이 워낙 많은 연기자라서, 김동욱 선배만 나오는 장면도 모두 모니터링 했어요. 작품을 마치면서 ‘다음에 꼭 다른 작품을 같이 하자’고 말씀드렸더니, ‘알겠다’고 해주셔서 고마웠죠.”

유독 좋았던 촬영장 분위기에 관한 공은 작품을 함께한 모든 스태프에게 돌렸다. 제작진이 작품을 애정 어린 시선으로 지켜보며, 각자 맡은 자리에서 최선을 다했기에 나온 시너지라는 설명이다.

“제가 주연이라고 현장 분위기를 좋게 만드는 데 큰 몫을 한 것 같지는 않아요. 작품에 참여했던 분들이 배려해 주셔서 가능한 일이었죠. 소품, 조명, 음악, 촬영 각 분야의 모든 스태프의 최선이 드라마에 묻어나 시청자도 좋게 봐주신 것 아닐까요.”

촬영 전 “여하진은 문가영 아니면 할 수 없었다”는 평을 듣고 싶었다는 문가영에게 ‘그 남자의 기억법’과 여하진은 어떤 기억으로 남을까. 그는 “감상적일 때 떠올리면 눈물이 날 정도로 아린 작품”이라고 말하며 웃음을 보였다. 

“연기적인 부분은 늘 아쉬움이 남아요. ‘조금 더 이렇게 했어야 했나’하는 마음이죠. 다만 이번 작품을 마무리하며, 이전 작품과 무엇을 다르게 준비했는지 생각해 보니 차이점이 보이더라고요. 이 전엔 치열하게 작품을 준비했다면 이번엔 정성이라는 단어가 어울리는 것 같아요. 하나하나 정성스럽게 여하진을 만들고 연기했어요.”

inout@kukinews.com / 사진=키이스트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