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보안법 통과 개탄” 美·英·EU 일제히 비판

김미정 / 기사승인 : 2020-07-01 07:16:23
- + 인쇄

[쿠키뉴스] 김미정 기자 =중국 정부가 ‘홍콩 국가보안법’을 지난달 30일 오후 11시(현지시간)를 기해 발효시킨 데 대해 미국과 영국은 물론 유럽연합이 강하게 반발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존 울리오트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대변인은 성명을 내고 "중국이 보안법을 통과시킨 것은 '중·영 공동선언'에 따른 약속을 위반한 것"이라며 "중국은 이제 홍콩을 '일국일제'(一國一制·한 국가 한 체제)로 취급하고 있기 때문에 미국도 그렇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울리오트 대변인은 이어 "우리는 중국이 방침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며 "미국은 홍콩의 자유와 자치를 질식시킨 사람들에 대해 계속해서 강력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경고했다.

한편 AFP 통신에 따르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우리는 홍콩보안법을 면밀히 살펴본 뒤 영국-중국 공동선언과 상충하는지 검토할 것"이라며 "이후 정해진 절차에 따라 대응책을 내놓겠다"고 중국을 압박했다.

유럽연합(EU) 역시 “개탄한다”는 입장을 같은 날 밝혔다.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 법은 홍콩의 고도의 자치를 심각하게 저해하고, 사법부 독립과 법치에 해로운 영향을 미칠 위험이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EU는 중국이 홍콩보안법을 강행한다면 매우 부정적인 결과를 감수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도 홍콩보안법이 홍콩의 자치권을 훼손한다며 비판에 동참했다. 

skyfall@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