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망주 억울한 죽음에… 文 대통령 “문체부 차관이 스포츠 인권 문제 챙기라”

문대찬 / 기사승인 : 2020-07-02 17:59:05
- + 인쇄

사진=청와대


[쿠키뉴스] 문대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철인 3종 경기의 최숙현 선수가 감독 등의 상습 폭행으로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과 관련해 “경기인 출신인 최윤희 문체부 차관이 나서 스포츠 인권 문제를 챙기라”고 지시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최 선수가 대한체육회 스포츠인권센터에 폭력 신고를 접수한 날짜가 4월 8일이었는데도 조치가 되지 않아 불행한 일이 일어난 것은 정말 문제라고 지적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향후 스포츠 인권 관련 사건이 재발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숙현 선수는 지난달 26일 어머니에게 “엄마 사랑해, 그사람들 죄를 밝혀줘”라는 메시지를 보낸 뒤 극단적 선택을 했다. 유족들은 최 선수가 전 소속팀인 경주시청에서 감독, 팀닥터, 일부 선배들에게 지속적으로 가혹행위와 괴롭힘 등을 당해왔다고 주장했다.

최숙현 선수가 가혹 행위와 관련해 대한체육회에 진정하고 경찰에 고소했지만 대한체육회, 대한철인3종경기협회, 경북체육회는 문제 해결에 소극적이었던 것으로 알려져 국민적 공분이 일고 있다. 

mdc0504@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