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시민단체 대표에 3100만원 손배청구

민수미 / 기사승인 : 2020-07-03 15:44:37
- + 인쇄

[쿠키뉴스] 민수미 기자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자신을 여러 차례 고발했던 시민단체를 상대로 명예훼손에 따른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3일 법조계에 따르면 나 전 의원은 '2005년 교육부 감사에서 홍신학원을 제외해달라고 정봉주 당시 열린우리당 의원에게 부탁했다'는 허위사실을 언론 등에서 언급했다며 시민단체 민생경제연구소 안진걸 소장을 상대로 3100만원 손해배상 청구 소장을 서울중앙지법에 제출했다.

홍신학원은 서울 홍신유치원, 화곡중학교, 화곡고등학교 등을 운영하는 학교법인으로 나 전 의원의 부친이 이사장으로 재직 중이다.

나 전 의원은 소장에서 "이 문제로 제가 정 전 의원과 서로 고소를 한 바 있는데 검찰은 모두 불기소 처분을 했다"며 "당시 검찰 관계자를 통해 저의 감사 제외 청탁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명백히 확인됐다"고 밝혔다.

나 전 의원은 지난 1월 소송을 제기했으나, 주소가 제대로 기재되지 않아 소장은 이날에야 피고 안 소장에게 전달된 것으로 전해졌다. 재판부는 곧 재판기일을 지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안 소장은 나 전 의원 딸의 입시비리 의혹, 스페셜올림픽코리아 직원채용 관련 의혹 등을 제기하며 지난해 9월부터 업무방해·직권남용·공직선거법 위반 등으로 나 전 의원을 12차례 고발했다.

안 소장은 "나 전 의원이 그간 저희가 고발한 사건에 관해 소송을 걸어왔으면 진상을 규명할 좋은 계기로 삼으려 했는데, 12번의 고발에서 빠져 있는 2005년도 사건 하나를 가지고 거액의 소송을 제기했다"며 "겁주기식 보복 민사소송에 당당하고 투명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min@kukinews.com